top of page

(10.12.23) 與, 혁신위 구성키로…지도부내 인적 쇄신 요구도(종합)

국내뉴스


與, 혁신위 구성키로…지도부내 인적 쇄신 요구도(종합)
與, 혁신위 구성키로…지도부내 인적 쇄신 요구도(종합)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연정 안채원 김치연 기자 = 국민의힘이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 대응 방안으로서 당 혁신 기구를 구성할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총선 위기감으로 여권 내부에서 쇄신론이 분출하는 가운데 현 지도부 퇴진에는 선을 긋고 별도의 쇄신 기구를 발족한다는 구상이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민심의 질책을 소중히 받들어 쇄신을 위한 기구를 조속히 발족하고 당의 전략과 정책 방향도 재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다 많은 국민의 마음을 얻도록 더욱 분골쇄신의 자세로 임하겠다"며 "우리 모두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자"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도 혁신위 발족에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혁신위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당 내부 체질 개선 방안을 모색하고 수도권 및 중도층을 겨냥한 총선 전략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전망된다. 위원장은 김기현 대표가 직접 맡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와 함께 총선기획단을 출범시켜 총선 체제로 조속히 전환할 것으로 전망된다.


당 대표가 아닌 중진급 인사가 위원장을 맡은 인재영입위원회도 곧 띄울 것으로 전해졌다. 4선의 권영세 의원 등이 위원장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이들 3개 기구 발족과 관련된 내용은 13일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당의 쇄신 방향을 놓고 이견도 노출됐다.


수도권 출마를 준비하는 일부 최고위원이 "당 지도부나 고위급이 고강도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하자, 비수도권 출신 일부 인사들이 "왜 우리만 저자세로 가느냐"며 반대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최고위원은 사무총장, 부총장, 대변인, 여의도 연구원장, 지명직 최고위원 등 임명직 당직자 총사퇴 주장도 김 대표에게 건의했다고 한다.


그러나 김 대표는 특정 인사를 물러나게 하는 형태의 인적 쇄신에는 일단 선을 그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지도부 기류로는 비상대책위원회로의 전환 가능성도 작은 것으로 관측된다.


국민의힘은 13일 최고위원회의를 거쳐 오는 15일 의원총회를 열고 총선 전략과 관련한 내부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의총에서 당 혁신 기구 발족을 추인할 경우 총선 모드로 원만하게 전환될 수 있지만, 지도부 책임론과 함께 비대위 구성 등에 대한 요구가 분출될 경우엔 내부 갈등 상황이 이어질 수 있다.

與, 혁신위 구성키로…지도부내 인적 쇄신 요구도(종합)
與, 혁신위 구성키로…지도부내 인적 쇄신 요구도(종합)

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