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1.23) 연일 설전 하태경, 홍준표에 "탈당해 대구 무소속 나가 제 살 길 간 분"

국내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3선 지역구인 부산 해운대를 떠나 서울 험지 출마를 선언한 것은 "당도 살고 나도 살 수 있는, 2석을 얻기 위한 것"이라며 홍준표 대구시장을 향해 "'당사아생(당은 죽이고 나만 살고)'의 길을 선택한 사람과는 다르다"고 반박했다.


하 의원은 11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홍 시장이 자신의 서울 출마 선언을 "선당후사가 아닌 제 살길 찾는 것뿐"이라고 평가절하한 데 대해 "서울 출마를 거부하고 탈당해 무소속으로 나가면 그건 당이 죽든 말든 제 살길만 찾는 것"이지만 "제 선택은 당도 살고 나도 살 수 있는 길을 찾자는 노력이지 당 죽이고 나만 살자 이런 건 아니다, 누가 보더라도"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당사아생'이 아니고 '당생아생(당도 살고 나도 살고)', 이 길이기 때문에 (당과 내가) 윈윈하는 길"이라며 홍 시장을 향해 "'당사아생'의 길을 선택한 사람은 누구였나. 서울 오라 그러니까 거부하고 탈당하고 무소속 가면. 그러니까 2석 만들 수 있는 걸 1석 한 것 아닌가. 거기 대구는 본인이 아니더라도 우리 당 사람이 되는 것(곳)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어쨌든 (서울 출마 선언은) 당이 죽든 말든 나만 살자고 선택한 길은 분명히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부산 해운대에서만 3선을 했기 때문에 내년 총선에서 또다시 공천을 받기 어려워 서울 출마 선언을 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시선에 대해서도 "제 오래된 소신인데 (공천을) 세 번 받았으면 이제 보답할 때도 됐다"는 말로 방어했다.

연일 설전 하태경, 홍준표에 "탈당해 대구 무소속 나가 제 살 길 간 분"
연일 설전 하태경, 홍준표에 "탈당해 대구 무소속 나가 제 살 길 간 분"

한편, 하 의원은 자신의 마포을 출마설과 관련해 "'정청래 잡아라'라는 이런 이야기들이 시중에 많다"면서 "어제 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하태경은 약체다' 이런 말을 했는데, 그게 중요한 것 같다. 우리 당 자체가 수도권에서 굉장히 취약하다"며 동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 의원은 전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하 의원이) 제 지역으로 온다면 손님이니까 반갑게 맞이해야 하고 또 못 온다면 또 서운한 일"이라며 "그런데 저는 하태경 의원은 좀 약체라고 생각한다"고 으름장을 놨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