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CASINO

(10.11.23) “바닥 찍었다”…지금부터 삼성의 시간

국내뉴스


 “바닥 찍었다”…지금부터 삼성의 시간
“바닥 찍었다”…지금부터 삼성의 시간

[이코노미스트 이창훈 기자] “지금부터 삼성의 시간이다.”


올해 상반기 반도체 사업 부진에 유례없는 위기에 빠진 삼성전자가 3분기 실적 개선에 돌입했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하면 만족할 정도의 실적은 아니지만, 올해 들어 처음으로 조 단위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한 것이다. 증권업계 등에선 “삼성전자의 반도체 사업이 3분기 3조원 중후반대의 영업손실을 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다만 4분기부터 반도체 사업의 적자 규모도 빠르게 줄어들 것이란 게 증권업계 안팎의 시각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67조원, 영업이익 2조40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지난해 3분기보다 매출액은 12.74% 줄었고 영업이익은 77.88% 감소했다. 삼성전자 측은 “잠정 실적은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라며 “투자자들과의 소통 강화 및 이해 제고 차원에서 경영 현황 등에 대한 문의 사항을 사전에 접수해 31일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 실적은 지난해 3분기보단 감소한 수치지만, 올해 2분기보단 양호하다는 평가다. 올해 3분기 매출액은 2분기보다 11.65% 늘었으며,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무려 258.21% 급증했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처음으로 조 단위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함과 동시에 시장의 예상치를 넘어선 이익을 냈다.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가 2조1000억원 수준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적 개선 속도는 다소 빠른 것으로 인식된다.


모바일‧디스플레이 선방한 듯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에도 반도체 사업에서 조 단위 영업손실을 냈을 것이란 분석에는 이견이 없어 보인다. 메리츠증권은 이날 삼성전자 3분기 실적 발표 이후 보고서를 내고 “메모리 반도체 출하량에 아쉬움이 남지만, 해당 기간 내 우호적으로 유지된 환율 속 견조한 스마트폰 수익성, 삼성디스플레이 호실적에 기반한 양호한 실적”이라고 평가했다. 메리츠증권은 3분기에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 솔루션(DS)이 3조4000억원의 영업손실을 냈을 것으로 진단했다. 또한 모바일 경험(MX)‧네트워크(NW) 영업이익은 3조3000억원, 삼성디스플레이 영업이익은 1조9000억원이라고 분석했다.


전날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을 1조8000억원으로 제시한 대신증권은 DS의 3분기 영업손실 규모를 3조6000억원으로 추산했다. 증권사들은 대체로 삼성전자 DS의 3분기 영업손실 규모를 3조원에서 4조원 정도로 예측하는데 3조원 중후반대 정도의 수치가 중론인 분위기다. “반도체 사업의 대규모 적자가 이어지는 가운데 모바일과 디스플레이 사업 등의 성장으로 실적 개선에 성공한 것”이란 분석이 많은 이유다.


시선은 오는 31일로 예정된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 쏠린다. 삼성전자가 이번 콘퍼런스콜에서도 반도체 감산 기조 유지와 설비 투자 축소 의지를 재차 표명하느냐에 따라 반도체 사업 실적 개선 속도도 달라질 전망이다. 삼성전자 측은 2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메모리 반도체 감산에 대해 “하반기에도 생산 하향 조정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D램과 낸드 모두 제품별 선별적인 추가 생산 조정을 진행 중”이라며 “특히 낸드 위주로 생산 하향 조정폭을 크게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