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7.10.24) '금리 인하' 깜빡이 켠 파월…"9월 인하 확률 72%"

글로벌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 인하 방향으로 선회한 모습이다. 그간 금리 인하에 부정적 입장을 표명했던 파월 의장이 "고금리를 오래 유지하면 경제와 고용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한 것이다. 최근 발표된 고용 지표에서 둔화 시그널이 나온 만큼, 연준이 오는 9월 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분석이다.


파월 의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은행위원회 반기 연설에서 "현재 노동시장은 2년 전과 비교해 상당히 냉각됐다"며 "고금리 정책을 너무 늦거나 적게 완화하면 경제활동과 고용이 과도하게 약화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가 직면한 유일한 위험은 인플레이션 상승만이 아니다"라며 "인플레이션이 너무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는 것과 노동시장이 지나치게 둔화되는 것 사이의 위험이 점점 더 균형을 이루고 있다"고 진단했다. 통화정책의 무게중심을 물가 안정에서 고용으로 서서히 옮기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최근 발표된 고용 지표에서 미국 노동시장의 냉각 신호가 잇따라 나왔다. 미국의 6월 비농업 부문 일자리는 20만6000개로 직전 12개월 평균 증가폭에 못 미쳤으며, 6월 실업률은 4.1%로 2년6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파월 의장은 현재 인플레이션 상황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2%의 인플레이션 목표를 충족하진 못했지만 최근 나온 월간 수치는 완만한 진전을 보여줬다"며 "앞으로 나올 더 많은 좋은 데이터가 목표를 향해 지속적으로 움직일 것이란 확신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파월은 금리 인하 시점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그는 "향후 조치의 시기에 대해 그 어떤 신호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장은 이 같은 파월 의장의 발언을 '금리 인하' 신호로 받아들인 분위기다. 당장 오는 9월을 시작으로 두 차례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이란 기대가 상당하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이날 금리선물 시장은 9월 금리 인하 가능성을 약 73%에 반영하고 있다.


이에 간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소폭 상승하며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S&P500지수는 0.07% 오른 5576.98, 나스닥지수는 0.14% 상승한 1만8429.29에 마감했다.


다만 이날 개장한 국내 증시는 소폭 하락 출발했다. 코스피 지수는 오전 9시40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0.09% 내린 2864.702에 거래중이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15% 내린 2863.05로 출발했다. 수급별로는 개인이 957억원, 외국인이 508억원 순매수 중이며, 기관이 1348억원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고 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오는 11일 예정된 미국 소비자물가지수 경계심리와 미국 인공지능(AI) 관련주들의 엇갈린 주가 흐름 등이 국내 증시에서 단기 차익실현 유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전반적인 지수 오름폭이 제한된 채 업종별 차별화 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ความคิดเห็น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