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30.24) 워런 버핏 “사후 유산 180조, 세 자녀 자선재단에 물려줄 것”

글로벌뉴스


‘투자의 대가’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자신의 사망 후 유산 대부분은 세 자녀가 이끄는 새로운 재단으로 갈 예정이라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버핏의 자녀들이 운영하게 될 새로운 재단은 출범과 동시에 세계에서 가장 큰 자선단체 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버핏 회장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로써 2006년부터 약 20년 간 정기 기부를 해왔던 5곳의 자선 단체는 버핏 회장의 생전에만 기부금을 받게 된다.


인터뷰에 따르면 그의 세 자녀인 수지, 하워드, 피터 버핏은 새롭게 세울 재단에서 어떤 프로젝트와 단체를 위해 버핏의 유산을 사용할지를 만장일치로 결정해야 한다. 올해로 93세이고 8월에 94세가 되는 이 투자 구루는 어떤 식의 기부를 하라고 자녀들에게 말한 적은 없다. 하지만 이번 WSJ와 인터뷰에서 “우리만큼 운이 좋지 않은 사람들을 돕는데 사용해야 한다”는 점을 확실히 했다. 그는 “전 세계 인구는 80억 명이고, 저와 제 아이들은 상위 1% 중에서도 가장 운이 좋은 100위 안에 들 것”이라며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은 아주 많다”고 덧붙였다.


버핏 회장은 지난 2006년 빌 게이츠와 그의 전 부인 멜린다 게이츠가 함께 세운 게이츠 재단과 버핏의 전 아내 및 자녀들이 세운 자선단체 등 총 5개의 재단에 평생 동안 매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그의 사후 유산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말한 바 없다.


이날 WSJ와의 인터뷰에서 버핏은 이들 5개 재단에 대한 기부는 자신이 살아있는 동안에만 계속되며 사후에는 없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그는 “내가 죽은 후에는 게이츠 재단에 돈이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버핏 회장은 지난 20년간 게이츠 재단에만 약 430억 달러(약 59조 원)를 기부해 왔다.


버핏 회장은 자신이 유언장을 여러 번 변경했으며 지난 수년 간 자녀들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며 최근의 생각을 굳혔다고도 말했다. 버핏의 세 자녀 중 장녀인 수지 버핏은 올해 71세로 오마하에 거주하며 유아교육과 사회정의를 증진하는 셔우드 재단의 이사장을 맡고 있다. 또 2004년 사망한 버핏의 첫 번째 부인이자 어머니의 이름을 딴 수잔 톰슨 버핏 재단의 이사장도 맡고 있다. 69세의 하워드 버핏은 일리노이주에 거주하며 농사를 짓고 있으며 식량 안보와 분쟁 완화, 인신매매 근절을 위해 활동하는 하워드 G. 버핏 재단을 이끌고 있다. 둘은 모두 버크셔 이사회에서도 활동 중이다. 막내이자 66세인 피터 버핏은 뉴욕주에서 작곡가로 일하고 있으며 그의 아내와 함께 원주민 커뮤니티와 협력하는 프로젝트 중심의 노보재단을 운영하고 있다. 버핏 회장은 “나는 세 자녀의 가치관에 대해 매우 만족하고 있으며 그들이 어떻게 일을 해나갈지에 대해 100% 신뢰한다”고 말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버핏의 자녀들은 수십억 달러를 어떻게 사용할지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수지 버핏은 “아직은 시기상조라 어떻게 할지 이야기하지 않았다”며 “아마도 우리가 해왔던 일의 연장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버핏 회장은 28일 53억 달러(약 7조 3000억 원) 규모의 주식을 2006년부터 기부하고 있던 게이츠 재단 등 5곳 단체에 추가 기부했다고 밝혔다. 버핏 회장은 자신이 보유한 버크셔 클래스B 주식 1300만 주 중 약 4분의 3인 993만 주는 게이츠 재단에, 나머지는 수전 톰슨 버핏 재단과 자녀들이 운영하는 다른 3곳의 재단에 각각 기부됐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이번 추가 기부 후에도 버핏이 보유한 버크셔 지분 가치는 약 1300억 달러(약 180조 원)에 달한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