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30.24) 식은 휴대전화 가입 열기…통신 3사 "AI 앞으로"

국내뉴스


올 2분기 통신 3사의 실적 희비가 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동통신 3사의 합산 영업이익이 1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작년 같은 기간보다 부진한 실적이 예상된다. 주력 사업인 이동통신 매출이 정체기로 접어든 가운데 각사는 새 먹거리인 인공지능(AI) 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3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통신 3사 중 SK텔레콤은 무난한 성적이 예상되지만, KT와 LG유플러스는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뒷걸음질 칠 전망이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2분기 예상 합산 영업이익은 총 1조2700억원으로 추정된다.


SK텔레콤 2분기 예상 매출은 4조4305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88% 증가하고 영업이익도 4880억원으로 5.32%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KT 2분기 예상 매출은 6조6478억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1.53%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5261억원으로 8.67% 줄어들 것으로 추산됐다. LG유플러스 2분기 예상 매출은 3조5388억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3.19%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2583억원으로 10.32%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증권가에서는 지난해 2분기 실적이 우수한 데 따른 역기저 효과로 분석한다.


SK텔레콤은 통신 3사 중 가장 견조한 실적을 기록할 전망이다. 시장 포화와 높은 물가 상승으로 매출 성장 여력은 낮지만, 마케팅비와 설비투자비용(CAPEX)이 줄어들어 이익은 개선되는 모양새다. KT와 LG유플러스는 이동전화 매출 성장률이 뚜렷한 둔화 양상을 보이면서 영업이익 감소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올해 들어 5G 순증 가입자수가 월 30만명 이하로 급감하는 등 이동통신 매출 성장이 정체된 상황이다. 이를 타개하려면 요금제 개편이 시급하지만, 올해 5G요금제 최저 구간 인하 등도 이어져 가입자당 평균수익(ARPU) 하락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홍식 하나증권 연구원은 "MNO의 휴대전화 가입자수와 5G 가입자 순증 폭 둔화 양상을 감안할 때 당분간 이동전화 매출액 정체 가능성이 높다. 높은 물가 상승으로 영업비용 감축이 쉽지 않는 것을 고려할 때 내년까지 통신 3사 영업이익 감소 기조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통신 3사는 올해 AI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새 먹거리인 AI 위주로 조직을 정렬하고, 국내외 AI 동맹에 뛰어들면서 새 성장동력을 모색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부터 반도체, 데이터센터를 비롯한 인프라부터 플랫폼, 서비스를 포괄하는 'AI 피라미드' 전략을 내세우고 활발한 글로벌 제휴를 시도하고 있다. SK그룹 차원에서 구성할 'B2B AI 협의회'에 ICT 계열사와 참여해 그룹 내 시너지를 노리고, SKT 산하에 '엔터프라이즈AIX TF'를 가동한다. SKT는 B2B용 소형언어모델(sLLM), 사업화를 위한 솔루션 개발에 나서고, AICC에도 집중할 방침이다. SK텔레콤은 해외 통신사, 빅테크 협업에도 나서고 있다. 지난해 11월 도이치텔레콤, e&, 싱텔, 소프트뱅크로 구성된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는 발족한 후 올해 2월 MWC에서 합작법인 설립에 대한 합의를 맺었다. SKT는 텔코 LLM을 접목한 AICC 서비스를 연내 상용화할 계획이다.


'AICT'를 기치로 내건 KT는 지난해 자체 개발 AI '믿음'을 선보인 데 이어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달 일부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통해 AI 관련 조직 등을 정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미디어 사업 총괄 조직 재편과 AI 담당 부서 손질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9월 MS와 구체적 사업 구상을 밝힐 만큼 AI 연구소, AI2X랩, AI 테크랩 등 사내 AI 담당 부서 조율에 관심이 집중된다. 기존 통신업 부문 인력을 줄이고, AI 부문 인력을 늘리는 등 내부 인사 배치도 주목된다.


LG유플러스 또한 지난 25일 LLM을 경량화한 '익시젠'을 출시하고 B2B 시장을 겨냥하겠다고 밝혔다. 익시젠은 LG AI연구원의 '엑사원'을 기반으로 LG유플러스의 통신·플랫폼 데이터를 학습시킨 sLLM으로, SKT와 KT에 이어 생성형 AI 시장에 뛰어들었다. LG유플러스는 올해까지 AI·데이터 인재 200여명을 추가 채용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