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29.24) 이란 대선 개혁파 후보 ‘돌풍’…결선투표 성사될 듯

글로벌뉴스


이란 대통령 보궐선거에서 개혁 진영의 후보가 뜻밖에 선전하면서 선두를 다투고 있습니다.


이란 내무부와 국영방송에 따르면 1천205만여표가 개표된 현재 개혁파로 분류되는 마수드 페제시키안 후보가 500만여표로 1위를 기록 중입니다. 이어 보수파 후보 사이드 잘릴리가 487만여표로 뒤를 잇고 있습니다.


애초 당선 가능성이 가장 클 것으로 예측됐던 강경 보수 후보 모하마드 바게르 갈리바프는 162만여표로 부진합니다.


득표율을 보면 1위와 2위가 각각 41.5%, 40.4%로 박빙입니다.


총투표수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번 총선의 유권자 수가 약 6천100만명이고, 투표율이 40%대 후반이 된다면 현재 개표율은 40% 안팎으로 추산됩니다.


이란 대선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 후보가 없으면, 다음달 5일에 다득표자 2명을 놓고 결선투표로 최종 당선자를 가립니다.


개표 추세를 고려하면 근소한 표차로 선두 다툼을 벌이는 페제시키안과 잘릴리 후보가 각각 40% 초반을 기록하며 결선 투표에 진출할 가능성이 큽니다.


이란 대선에서 결선투표가 성사된 것은 2005년이 마지막입니다.


이번 선거에는 총 후보 4명이 출마했고 페제시키안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세 명은 모두 보수성향으로 분류됩니다.


예상을 깬 페제시키안 후보의 ‘돌풍’은 헬기 추락사고로 급사한 에브라힘 라이시 전 대통령의 강경 일변도의 통치에 보수 진영에 대한 이란 민심이 이반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라이시 정권은 2022년 ‘히잡 시위’를 공권력으로 강제진압한 뒤 대거 사법처리로 반정부 여론을 일단 잠재웠으나 누적된 이란 내부의 비판 여론과 불만이 이번 대선을 통해 표출됐다는 것입니다.


아울러 서방의 제재가 강화되고 있지만 대결 일변도의 대외 정책으로 이란 경제가 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데다 정부가 민생고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했다는 이란 국민의 비판이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라이시 정권은 지난해 가자지구 전쟁이 발발하면서 역내 존재감과 영향력이 커졌지만 물가 급등, 통제 강화 등 내치에서 실정을 거듭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