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29.24) 방통위 놓고 대판 붙은 정치권…與 "김현, 안하무인 갑질" vs 野 "국정조사할 것"

국내뉴스


여야 정치권이 방송통신위원회를 두고 한판 붙었다.


국민의힘은 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통위 직원에게 고성을 지르며 항의한 것을 '안하무인 갑질'이라고 규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당은 방통위가 공영방송 이사 선임계획을 의결하자 "방송장악 꼼수"라며 국정조사를 예고하고 나섰다.


최수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9일 논평을 내고 "국회에서는 브레이크 없는 탄핵 폭주에 국민을 향해서는 권력에 취해 안하무인식 갑질까지 이것이 바로 민주당의 현주소"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민주당이 브레이크 없는 독주로 방통위원장을 탄핵하겠다며 겁박에 나서더니 방통위를 찾아서는 국민에게까지 그 오만함을 여지없이 드러냈다"며 "'내가 국회의원인데 왜 못 들어가느냐'는 고성에 절차에 대해 설명하려는 직원에게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말라며 압박하는 김 의원의 발언은 행패 수준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22대 국회의원의 임기가 시작된 지 아직 채 한 달이 되지 않았다"며 "김 의원의 행태는 총선 민의를 말하며 민심을 따르겠다던 민주당의 외침은 결국 거짓이었음을 보여주는 한 단면"이라고 일침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지금 당장 국민 앞에 사죄하라. 거대야당 무소불위 권력에 오만함까지 더해진 채 당 대표의 방탄에 갇힌 지금의 민주당을 국민들은 똑똑히 지켜보고 있음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은 방통위가 전날인 28일 공영방송 이사 선임계획을 의결한 것에 "불법적 언론탄압"이라고 맹비난했다.


황정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끝내 방통위가 어제 공영방송 이사 선임 계획을 의결했다. 기어코 KBS, YTN에 이어 MBC까지 손에 넣어 입맛대로 주무르겠다는 심산"이라며 "비밀 군사작전처럼 자행된 이번 의결은 명백한 불법이고 무효"라고 주장했다.


황 대변인은 "그간 법원은 방통위 운영에 대해 두 차례나 위법성을 지적했고, 방통위가 직접 받은 법률자문서에서마저 '2인 체제'의 위법성이 드러났다"며 "그러나 김홍일 방통위원장은 불법도 마다하지 않고 언론의 자유를 지켜야 하는 방통위 존재의 근간까지 난도질하고 있다"고 문제 삼았다.


그는 "이틀 전까지 통보돼야 하는 회의와 안건이 어떻게 기습적으로 공지되고, 의결됐는지, 이 불법적인 과정을 누가 지시했고, 어떻게 개입했는지 반드시 밝혀 책임을 묻겠다"며 "'방송장악 국정조사'를 통해 공영방송을 윤석열 정권의 나팔수로 추락시키려는 방통위의 죄악을 낱낱이 밝히겠다"고 경고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Комментари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