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26.24)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여자 에페, 아시아선수권 단체전 4연패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펜싱 남자 사브르와 여자 에페 대표팀이 아시아선수권대회 단체전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수확, 4연패를 달성했다.


오상욱(대전광역시청),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 박상원(대전광역시청), 하한솔(성남시청)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5일(현지시간) 쿠웨이트의 쿠웨이트시티에서 열린 2024 아시아선수권대회 단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아시아선수권대회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2019년부터 6년간 4연패를 달성했다. 2020, 2021년에는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우리나라 대표팀은 이번 대회 8강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준결승전에서 홍콩을 연파하고 이란과 결승전에서 45-26으로 웃었다.


개막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2024 파리 올림픽 출전을 앞둔 오상욱, 구본길, 박상원은 우승과 함께 소중한 실전 경험도 쌓았다.


파리 올림픽에는 세 선수와 함께 도경동(국군체육부대)이 단체전 대표로 출전하지만 이번에는 아시아선수권대회 선수 선발 규정에 따라 하한솔이 출격해 우승에 공헌했다.


대표팀을 이끄는 원우영 코치는 대한펜싱협회를 통해 "이번 대회 선수들이 정말 고생했는데 고생한 만큼 성과가 나와서 기쁘다"고 말했다.


오상욱도 "올림픽 전 마지막 대회인데 우리가 조금 더 단단해졌음을 느낄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여자 에페 대표팀의 최인정(계룡시청), 강영미(광주광역시 서구청), 이혜인(강원도청), 송세라(부산광역시청)도 마찬가지로 한국의 단체전 4연패를 합작했다.


8강전에서 대만, 준결승전에서 일본을 차례로 꺾은 후 결승전에서는 연장 접전 끝에 중국을 42-41로 어렵게 누르고 정상을 차지했다.


송세라는 "올림픽 전에 금메달을 땄는데 대회를 준비하는 데 좋은 동기부여로 다가온다"고 말했다.


개인전에서 우승한 오상욱, 홍세나(안산시청) 등의 성과를 합쳐 금메달 4개, 은메달 1개, 동메달 3개를 수확한 우리나라는 일본(금메달 2개, 은메달 2개, 동메달 4개)을 누르고 종합 순위 1위를 지켰다.


한국 펜싱은 26일 여자 플뢰레 단체전과 남자 에페 단체전에서도 메달을 노린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