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25.24) 강동궁, 김영원 돌풍 잠재우고 프로당구 PBA 개막전 우승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헐크' 강동궁(44·SK렌터카)이 프로당구 최연소인 16세의 나이로 돌풍을 일으킨 김영원을 따돌리고 PBA 통산 3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강동궁은 24일 오후 늦게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리금융캐피탈 PBA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김영원을 세트 점수 4-2(4-15 15-4 13-15 15-10 15-13 15-8)로 꺾고 개막전 우승을 차지했다.


강동궁은 2021-2022시즌 개막전(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이후 3년 만에 세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 1억원을 받은 강동궁의 누적 상금은 4억5천750만원으로 단독 4위다.


PBA 최연소 우승에 도전한 김영원은 경기 초반 강동궁을 몰아붙이는 등 탄탄한 경기력을 바탕으로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이번 대회에서 김영원은 무라트 나지 초클루(튀르키예·하나카드), 김영섭, 황득희(에스와이), 부라크 하샤시(튀르키예·하이원리조트) 등 강호를 연거푸 제압했다.


강동궁은 2-2로 맞선 5세트에서 4-12로 끌려가다가 하이런 7점으로 추격했고, 7이닝째에서 김영원이 1득점에 그치자 남은 4점을 채워 15-13으로 승리해 승기를 잡았다.


기세를 탄 강동궁은 6세트를 6이닝 만에 끝내고 3년 만의 우승을 완성했다.


강동궁은 경기 후 "오랫동안 우승하지 못해 우승에 목말랐다. 결승전 초반 어린 김영원 선수 플레이에 조금 부담됐다. 너무 잘 쳐서 당황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우승이 없는 기간에 마음을 다잡았다. 레슨하며 기본기를 새로 점검한 것도 도움이 됐다. 지금처럼 최선을 다하고, (조)재호 선수처럼 PBA 대상도 받아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영원은 뜨거운 눈물과 함께 "결승전이 좋은 경험으로 남을 것이다. 패배가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눈물을 흘린 이유로는 "아침 8시에 일어나 당구장 문을 열고, 오후 7시까지 쉬지 않고 달렸다. 그런 힘든 기억이 났다. 패해서 분한 마음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PBA는 30일부터 시즌 두 번째 투어인 하나카드 PBA-LPBA 챔피언십에 돌입한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