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24.24) 의협,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잠정 보류… 29일 회의에서 투쟁방향 결정"

국내뉴스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지난 18일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 당시 선언했던 ‘27일부터 전 직역에 걸친 무기한 휴진’을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 의협은 29일 열리는 범의료계 대책위원회인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 회의에서 앞으로 투쟁 방향 등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의협은 24일 서면 브리핑에서 “27일 시작되는 연세 의대 교수들의 휴진 결정을 지지하고 존중한다” 면서도 “이후의 투쟁은 29일 올특위 2차 회의 결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직역의 의사들이 각자의 준비를 마치는 대로 휴진 투쟁에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은 이어 “국민들은 각자 주치의에게 진료 일정을 확인하고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안내받기 바란다”며 “국민 불편과 불안에 진심으로 죄송하며 정부가 야기한 의료붕괴 사태를 막으려는 의사들의 외침에 귀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의협 측은 당초 27일부터 진행하기로 했던 전 직역에 걸친 무기한 휴진은 일단 거둬들였다는 설명이다. 채동영 의협 공보이사는 “27일 전 직역에 걸친 휴진은 벌어지지 않는다는 의미” 라며 “다만 연세 의대 교수들도 의협 회원인 만큼 그분들의 결정에 지지 의사를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임현택 의협 회장은 총궐기 대회에서 “의사들의 정당한 요구를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임 회장이 시·도 의사회 등과 협의 없이 전격적으로 무기한 휴진을 발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이동욱 경기도의사회장이 입장문을 내고 “시도 의사회장들도 임 회장이 무기한 휴진을 발표할 때 처음 들었다”고 주장할 정도였다. 지난 22일 올특위 1차 회의에서도 무기한 휴진 문제를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의협이 이를 철회할 것이라는 관측이 끊이지 않았다.


의협은 다만 투쟁을 아예 중단하겠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의협 관계자는 “휴진 등 투쟁을 아예 중단하기 보다는 지난 18일과 같은 형태는 아니라는 의미” 라며 “앞서 모든 지역의 의사들이 참여하는 전면 휴진을 선언했으나 그런 형태로는 하지 않고 향후 투쟁을 위한 전열을 가다듬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이날부터 집단 휴진을 중단함에 따라 다른 대형 대학 병원들의 휴진 결정을 바꿀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연세대 의대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서울아산병원 등을 수련병원으로 둔 울산의대도 다음달 4일부터 휴진한다고 밝힌 상태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