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24.24) "北, 러에 6개월 동안 포탄 160만 발 지원"

글로벌뉴스


[데일리안 = 정인균 기자] 북한이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러시아에 포탄 약 160만 발을 전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지난 22일 보도했다. 미국 싱크탱크 선진국방연구센터에 따르면 해당 무기는 러시아 극동 항구 2곳에서 우크라이나 인근 서부 국경 16곳에 보급됐다.


연구센터는 무기가 전달된 16곳 중 12곳이 포탄 저장 시설인 만큼 북한이 건넨 무기가 포탄일 확률이 크다고 분석했다. 다라 매시콧 카네기 국제평화재단 연구원은 “북한이 전달한 무기가 도착한 지역은 포탄 및 로켓 저장과 관련있다”며 “일부 시설은 장갑차용 탄약까지 저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WP는 포탄의 무게가 7만 4000t에 달한다며 위성 사진과 해상 교통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북한이 선박을 이용해 러시아로 전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포탄을 운반했다고 추정되는 선박은 레이디R, 앙가라, 마리야, 마이아1 등 4척으로 북한 나진항에서 러시아 극동 보스토니치항과 두나이 항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선박들은 앞서 미국이 북한산 무기를 운반하기 위해 러시아가 동원했다고 지목했던 선박들이다.


연구센터는 “러시아는 폭발물을 격리하는 데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대규모 둔덕을 지었다”며 “이는 북한이 전달한 무기가 포탄이고 러시아가 해당 탄약을 우크라이나 전쟁에 사용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