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23.24) 호날두와 셀카 찍자!…UEFA, 유로2024 경기 '관중 난입' 조사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알나스르)의 마지막 유럽축구선수권대회 무대를 기념하고 싶은 일부 '극성팬'들이 그라운드에 난입하는 바람에 경기가 잠시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지자 유럽축구연맹(UEFA)이 진상 조사에 나섰다.


포르투갈은 23일(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BVB 슈타디온에서 열린 튀르키예와의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3-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포르투갈은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에 상관 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 16강에 진출했다.


포르투갈의 '캡틴' 호날두는 2-0으로 앞서던 후반 10분 골키퍼와 맞선 상황에서 골 욕심을 버리고 반대쪽에서 달려오던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게 패스해 쐐기골을 도우면서 역대 유로 대회 최다 도움(8개) 공동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경기에는 6명의 관중이 경기장에 난입해 마지막 유로 대회를 치르는 호날두와 셀카 찍기를 시도하는 황당한 장면이 연출됐다.


포르투갈이 3-0으로 앞서던 후반 중반 한 명의 소년이 그라운드로 뛰어들어 호날두에게 다가가 '셀카'를 요청했고, 호날두는 웃으며 사진 촬영에 응했다.


소년은 경비원에게 잡혀 그라운드 밖으로 쫓겨났다.


호날두의 친절한 '셀카 응대'에 자신감(?)을 얻은 다른 3명의 관중이 다시 그라운드에 침입하며 경기가 또 중단됐다.


달려드는 팬을 향해 호날두는 두 손을 하늘로 쳐들며 짜증을 표시했지만, 이 팬은 오히려 호날두의 목을 감싸 안고 사진을 찍으려다 실패한 뒤 쫓겨났다.


경기가 끝난 뒤 포르투갈 선수들이 팬들에게 인사를 하는 동안에도 2명의 팬이 그라운드에 뛰어들었지만, 호날두 근처에 접근하지 못하고 잡혔다.


이 과정에서 곤살로 하무스(파리 생제르맹)는 난입한 관중을 잡으려고 뛰어가던 안전 요원과 강하게 부딪혀 엉덩방아를 찧는 사고도 벌어졌다.


무려 3차례에 걸쳐 6명의 관중이 난입한 상황이 벌어지자 UEFA도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포르투갈 대표팀의 로베르토 마르티네스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걱정되는 일이 벌어졌다. 오늘 난입한 팬들은 단순히 사진을 찍기 위한 행동이라 의도 자체는 나쁘지 않았다고 본다"며 "다만 나쁜 의도로 난입했다면 힘든 상황이 생겼을 수도 있다는 점을 알아야만 한다. 모두 조심해야 한다. 안전 요원이 많이 있었음에도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