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05.24) 한국-아프리카 48개국 '핵심 광물' 공급 위한 상설협의체 구성

국내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한·아프리카 정상회의가 한국과 아프리카가 함께 만드는 미래를 향한 협력의 나침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윤 대통령은 아프리카 국가들과 동반 성장과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힘을 합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4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공동 언론 발표에서 "한-아프리카 관계의 새로운 장을 열게 된 오늘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함께 만드는 미래를 위한 구체적 방안들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아프리카의 동반 성장과 지속 가능한 발전, 연대를 강조했다. 특히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과 아프리카 정상들은 '핵심광물 대화'를 출범시키기로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핵심광물 대화는 호혜적 협력을 통해 공급망의 안정을 꾀하면서 전 세계 광물 자원의 지속 가능한 개발에도 기여하는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며 글로벌 도전과제에 공동 대응하면서 지속 가능한 발전을 도모해 나가기로 했다. 또, 기후금융구조 구축과 식량 자급자족 역량 강화 사업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국과 아프리카 국가들은 경제동반자협정(EPA)과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 체결을 통해 호혜적 교역과 투자 협력을 더욱 확대하여 동반 성장을 이뤄 나가기로 했다"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한국은 아프리카 각국의 실질 수요에 따라, 보다 효율적인 유무상 원조 체제를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2030년까지 100억 달러(약 13조 7000억 원) 수준으로 공적개발원조(ODA) 규모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는 지난해 ODA인 약 31억 3000만 달러(약 4조 3000억 원) 총액보다 세 배 넘게 늘어난 액수다.


윤 대통령은 "한국 기업들의 원활한 아프리카 진출을 도모하기 위해 약 140억 달러(약 19조 2000억 원) 규모의 수출금융도 관련 기업들에게 제공될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우리의 우수한 기업들이 아프리카에 더욱 활발하게 진출하여 지속 가능한 인프라 확충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위해 굳게 연대해 나갈 필요성을 재확인했다"며 "참석자들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국제사회의 모든 일원이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도 밝혔다.


한편, 이번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는 윤석열 정부 출범 후 한국이 주재한 다자 외교무대 중 최대 규모이며 한국이 대(對) 아프리카 외교를 위해 주최한 첫 다자 정상회의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