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04.24) 축구 U-21 선발팀, 프랑스 국제친선대회 첫 경기 사우디에 패배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축구 21세 이하(U-21) 선발팀이 프랑스에서 열리는 모리스 리벨로 국제친선대회 첫 경기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졌다.


최재영 선문대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선발팀은 3일(현지시간) 프랑스 비트롤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사우디 U-21 팀에 0-2로 졌다.


한국 선발팀은 후반 35분 사우디의 압둘라 자이드, 추가 시간 파이살 알아스마리에게 연이어 골을 내줬다.


과거 '툴롱컵'으로 불렸던 모리스 리벨로 국제친선대회는 올해는 한국을 포함해 10개국의 20∼23세 이하 팀들이 참가했다.


2개 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위가 결승에 진출해 우승을 다투며, 다른 팀들은 순위 결정전을 치른다.


대회 기간이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A매치 기간보다 길어 대한축구협회는 구단과 차출이 합의된 프로 선수와 대학 우수 선수들로 이번 대회에 나설 팀을 꾸렸다. 코치진은 대학 지도자와 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 구성됐다.


한국은 프랑스, 멕시코, 사우디, 코트디부아르와 함께 A조에 속해있으며, 5일 코트디부아르와 2차전에 나선다.


B조에선 일본, 인도네시아, 이탈리아, 우크라이나, 파나마가 경쟁한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Couldn’t Load Comments
It looks like there was a technical problem. Try reconnecting or refreshing the pag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