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04.24) 손흥민 동료 비수마 강도당해…4억5천만원짜리 시계 빼앗겨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한국 축구 간판 손흥민의 소속팀 동료 이브 비수마(토트넘)가 강도에 습격당해 고가의 시계를 빼앗겼다.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비수마는 현지 시간 지난 2일 오전 4시께 휴가지인 프랑스 칸의 한 호텔로 귀가하던 중 괴한 2명을 마주쳤고, 30만 유로(약 4억5천만원) 상당의 시계를 강탈당했다.


강도들은 최루 가스를 써서 비수마와 아내를 공격했다고 비수마의 대리인은 밝혔다.


프랑스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비수마는 급히 영국으로 돌아왔다.


현지 대중지 더선에 따르면 빼앗긴 시계는 스위스 최고급 시계 '리차드 밀'인 것으로 알려졌다.

토트넘은 성명을 통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파악하고 있다. 비수마와 가족들을 위해 계속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말리의 국가대표인 비수마는 2018년 프랑스 프로축구 릴에서 브라이턴으로 이적한 후 주전 미드필더로 발돋움했고, 2022년 6월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다.


토트넘 첫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3경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3경기 등 공식전 28경기에 나선 그는 지난 시즌에는 리그에서만 28경기에 출전했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