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04.24) 사상 최초 월 매출 400억대 달성한 제주 드림타워, 향후 전망은?

국내뉴스


롯데관광개발이 운영하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사상 처음으로 월간 400억 원대 매출을 기록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지난 3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지난 5월 카지노와 호텔 부문 동반 매출 호조에 힘입어 410억5300만 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공시했다. 이는 역대 최고였던 지난 2월 매출인 329억8400만 원을 3개월 만에 경신한 수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이었던 219억 6000만 원과 비교하면 50% 이상 늘었다.


이 같은 역대 최고 매출 기록 배경에는 외국인 전용 카지노인 드림타워 카지노 실적 상승이 있다. 지난달 카지노 부문에서는 종전까지 최고 기록이었던 올해 2월 실적인 239억4400만 원을 훌쩍 뛰어넘어 순 매출 271억500만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인 114억1900만 원과 비교하면 약 2.4배 증가했다.


올해 들어 확실한 매출 도약을 보여주고 있는 카지노 부문은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연속으로 200억 원대 매출 행진을 기록했다. 누적 순 매출만 이미 1175억500만 원으로 이는 5개월 만에 지난해 전체 순 매출액인 1524억1900만 원의 77%에 이르는 수준이다.


카지노와 함께 호텔 부문인 그랜드 하얏트 제주도 올해 최고 매출을 달성하는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 5월 호텔 부문은 139억4800만 원 매출을 기록하면서 지난 4월 매출인 106억4500만 원 보다 31% 급성장했다.


여기에 더해 제주 해외 직항 노선 확대 소식으로 6월 이후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매출 행보에 더 큰 기대가 모이고 있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오는 7월까지 제주 해외 직항 노선이 주 179회까지 확대 운항 예고를 했고 7월 19일에는 황금 노선 중 하나인 주 3회 제주~일본 도쿄 직항노선이 3년 4개월여 만에 운항을 재개한다.


실제로 5월 기준 롯데 드림타워 호텔 투숙객 중 외국인 비율이 62.7%로 절반을 넘을 만큼 외래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제주 해외 직항 노선의 지속적인 확대에 힘입어 5월 초 황금연휴 기간 특수를 누린 데 이어 이후에도 일본·중국·대만·싱가포르·홍콩 등 외국인 고객 수가 꾸준히 늘어나면서 카지노와 호텔 부문의 시너지 효과가 제대로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의 매출 최고 실적 달성에 시장 전문가 역시 롯데관광개발 실적이 더욱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남성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지노 매출이 큰 폭으로 성장하면서 이익 기여도가 확대된 가운데 호텔 부문의 실적 성장도 급격하게 이뤄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분석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Opmerkinge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