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03.24) PGA 투어 캐나다오픈 구경 왔다가 '깜짝 캐디'된 골프 팬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캐나다 오픈을 관전하던 골프 팬이 프로선수의 캐디가 되는 경험을 했다.


PGA 투어 홈페이지에 따르면 폴 에머슨이라는 골프 팬은 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해밀턴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 3번 홀에서 판정쭝(대만)의 캐디 마이크 카원이 다리를 다쳐 곤란한 상황을 겪고 있는 것을 목격했다.


카원이 다리를 치료하기 위해 클럽하우스로 들어간 사이 판정쭝의 동반 플레이어 셰인 라우리(아일랜드)는 자신의 골프백을, 라우리의 캐디 대런 레이놀즈는 판정쭝의 골프백을 들고 있었다.


에머슨은 판정쭝에게 "내가 도와줘도 되겠느냐"고 물었고, 승낙을 받아 3번 홀(파4)과 4번 홀(파5)까지 '깜짝 캐디'로 나섰다.


판정쭝은 3번 홀에서는 버디, 4번 홀에서는 보기를 적어냈다.


대체 캐디가 올 때까지 에머슨은 5번 홀 페어웨이에서도 골프백을 들었다. 판정쭝은 에머슨의 도움으로 공동 35위(3언더파 277타)로 대회를 마칠 수 있었다.


에머슨은 PGA 투어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프로암 때 친구의 골프백을 멘 적은 있지만 이런 경험은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