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6.02.24) '큰싸움 예고' 의협, 총파업 할까…시·도의사회장단과 긴급 회의

국내뉴스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최근 촛불집회를 열고 정부와의 '큰싸움'을 예고한 대한의사협회(의협)가 2일 의협 산하 전국 16개 시·도의사회장단과 회의를 갖고 총파업 등 후속대책을 논의했다.


의협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의협 회관에서 '제42대 시도의사회장 긴급회의'를 진행 중이다. 회의 안건 등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동네병원 총파업, 개원의 단체행동 등이 논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협이 총 파업에 들어가려면 대의원 총회, 찬반 투표 등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의협은 전국 16개 시·도의사회장단, 대의원회와 회의를 거쳐 총 파업 여부와 시기 등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날 회의에 참석한 시도의사회 관계자는 '총파업' 논의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대전광역시의사회 관계자는 "갑자기 소집된 회의라 (어떤 안건이 논의될 지는) 이따 가봐야 알 것 같다"며 "'큰 싸움'이 무슨 의미인지 사실 잘 모르겠다. 회의에서 충분히 논의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충청남도의사회 관계자도 "회의 결과가 나온 후 말하겠다"며 "(총 파업 여부 등을) 먼저 언급하기 에는 중요한 사항이라 제가 먼저 언급하기에는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끝을 흐렸다.


의협의 집단행동 예고는 정부가 지난달 30일 의대 증원 1497명이 확정된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발표하며 절차를 마무리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발표 당일 임현택 의협 회장은 서울·대전·대구·부산·광주·전주 등 6개 지역에서 열린 전국 촛불 집회에서 '큰싸움'을 예고했다. 다만 이날 집회에서 임 회장은 총파업에 대한 선언은 하지 않았다.


임 회장은 "6월부터 본격적으로 의료 농단, 교육 농단, 암 환자 고려장, 어르신 의료 고려장 막는 의료 농단에 대한 큰싸움을 시작한다"며 "전공의, 학생, 교수님뿐 아니라 개원의, 봉직의 선생님들까지 본격적으로 큰 싸움에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총 파업을 강행한다고 해도, 파업 참여율은 변수로 남아있다. 지난 2020년 의대 증원으로 총 파업에 돌입했을 때 집단 휴진 참여율은 10%대에 불과했다. 개원의는 봉직의와 달리 자영업자이기 때문에 휴진이 매출로 직결돼 타격을 입을 수 있고, 자칫 정부의 행정처분으로 면허가 정지될 위험도 있기 때문이다.


한편 정부는 의료계의 집단 행동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입장이다. 전병왕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지난달 31일 오전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의료계의 집단휴진 가능성에 대해 "2025학년 의대 입학정원은 확정된 상태"라며 "이와 관련해서 집단휴진이라든지 이런 국민의 불편을 초래하는 집단행동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