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5.29.24) 세계선수권대회서 규정 숙지 못한 유도 대표팀…경위서 받기로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대한유도회는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선수권대회 혼성단체전에서 규정을 숙지하지 못해 실격패한 책임을 물어 유도대표팀의 황희태 감독과 원종훈(철원군청)에게 경위서를 받기로 했다.


대한유도회 관계자는 29일 "현장에서 실수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며 "2024 파리 올림픽에선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관련 교육을 다시 철저하게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유도대표팀은 지난 25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 혼성단체전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에서 세 번째 선수 원종훈이 매트에 올라가 부상을 이유로 기권하면서 실격패했다.


IJF 규정에 따르면, 매트에 올라온 선수가 경기를 거부하면 해당 팀은 실격 처리하고 더는 대회에 참가할 수 없다.


출전 선수가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기 어려우면 해당 체급을 처음부터 포기하고 1패만 안으면 되는데, 한국 대표팀은 이런 규정을 숙지하지 못한 것이다.


다만 IJF도 대회 당시 이 규정을 인지하지 못해 경기를 계속 진행하는 촌극이 발생했다.


우즈베키스탄에 패한 한국은 패자전으로 밀린 뒤 독일을 4-1로 눌러 조지아와 동메달 결정전에 진출하는 듯했다.


그러나 독일이 한국의 규정 위반에 관해 이의를 제기했고, IJF가 실격패를 통보하면서 한국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르지 못했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