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5.18.24) 문민종 앞세운 고려아연, 창단 2년 만에 KB바둑리그 첫 우승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울산 고려아연이 KB바둑리그에서 처음 정상에 올랐다.


고려아연은 17일 오후 성동구 마장로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23-2024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최종 3차전에서 원익에 3-1로 승리했다.


정규리그 2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해 플레이오프에서 한국물가정보를 2승 1패로 꺾었던 고려아연은 챔피언결정전에서 정규리그 1위팀 원익마저 2승 1패로 제압해 창단 2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고려아연은 정규리그에서 6전 6승을 거둔 용병 랴오위안허가 개인 사정으로 포스트시즌에 불참했으나 선수 전원이 고른 활약을 펼쳐 예상치 못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1∼3국이 동시에 벌어진 최종 3차전에서 첫 승점은 막내 문민종 8단이 따냈다.


3국에 출전한 문민종은 원익의 특급 용병 구쯔하오 9단을 상대로 178수 만에 불계승을 거뒀다.


특히 문민종은 챔피언결정전에서 3전 3승을 거두며 우승의 선봉장이 됐다.


2국에서는 원익의 주장 박정환 9단이 이창석 9단에게 178수 만에 백 불계승해 1-1 동률을 만들었다.


하지만 고려아연은 1국 장고 대국에 출전한 주장 신민준 9단이 이지현 9단에게 승리해 2-1로 앞섰다.


이어 4국에 나선 한상조 6단이 김진휘 7단에게 276수 만에 흑 4집반승을 거둬 우승을 확정 지었다.


8개 팀 사령탑 중 최연소인 박승화(35) 고려아연 감독은 "선수 생활을 통틀어 우승을 처음 해봤는데, 우승이 이런 기분인가 싶다"라며 "고려아연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해줘서 잘할 수 있었고, 선수들도 어려운 경기였는데 잘 싸워줬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용병 출전이 어려워졌지만, 선수들이 기세를 타면 못 말릴 성향들이라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며 "KB리그 출전에 남다른 의지를 보이고 잘해준 용병 랴오위안허 선수에게도 고맙다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고려아연 주장 신민준 9단은 "(1∼2차전에서) 역전패를 연이어 당하면서 힘들었다"라며 "프로가 되고 가장 괴로웠던 순간이었던 것 같은데 팀원들이 잘해줘서 계속 힘낼 수 있었다"고 고 소감을 전했다.


처음 용병제를 도입한 2023-24시즌 KB리그는 정규리그 14라운드를 벌여 상위 4팀이 포스트시즌에 올라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 챔피언결정전을 통해 최종 우승팀을 가렸다.


2023-2024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상금은 우승 2억5천만원, 준우승 1억원, 3위 6천만원, 4위 3천만원이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