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5.13.24) 美·이, 라파 지상전 피하는 '하마스 격퇴' 논의...극적 대안 나오나

글로벌뉴스


미국과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라파에서의 대규모 지상전 없이 하마스를 격퇴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미 백악관이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휴전 협상 결렬로 라파의 전운이 짙어진 가운데, 민간인 피해를 초래하지 않는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동시에 미국은 이날 이스라엘의 국제법 위반 가능성과 라파 전면전 시 무기 지원 중단 계획을 재차 언급하며 이스라엘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날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차히 하네그비 이스라엘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해 가자 전역에서 하마스의 격퇴를 보장할 수 있는 '대안적인 행동 방침(alternative courses of action)'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엔 현재 가자 전체 인구의 약 60%에 이르는 피란민 140만 명이 몰려 있다. 시가전이 본격화할 경우 막대한 인명 피해가 예상돼 미국은 이스라엘의 라파 진격에 반대하고 있다.


백악관에 따르면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하네그비 보좌관에게 라파 전면전 가능성에 대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우려를 거듭 이야기했고 하네그비 보좌관은 "이스라엘이 미국의 우려를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NBC·CBS방송 등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스라엘에 대해 이중 잣대를 갖고 있지 않다"며 "이스라엘이 국제 인도주의법에 부합하지 않는 행위를 했다는 사례가 있다고 평가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보고서를 통해 이스라엘이 전쟁 중에 국제법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처음 밝혔는데, 블링컨 장관이 이를 재확인한 것이다.


아울러 블링컨 장관은 '이스라엘에 폭탄 이외 다른 무기 공급도 보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 바이든 대통령은 라파 전면전이 발생할 경우 무기 공급을 중단한다는 것이며, 현재는 폭탄만 보류된 상태"라고 답했다. 라파 전면전 발생 시 이스라엘에 무기 공급을 중단하겠단 의지를 재확인하면서도 향후 무기 지원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앞서 지난 8일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이 라파에서 전면전을 벌일 경우 무기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경고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이스라엘이 라파 전면전을 감행해도 하마스를 제거하지 못할 것"이란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문가를 인용해 이스라엘이 라파에서 무력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지만 게릴라 전술을 구사하는 하마스를 상대로 결정적인 승리를 거두긴 어렵다고 진단했다. 매체는 그 근거로 이스라엘군의 소탕 작전이 끝난 가자 북부에서 하마스가 다시 출현해 전투가 벌어지는 상황을 제시했다.


한 이스라엘 군사 분석가는 "이스라엘군이 지상전을 통해 라파를 점령해도 땅굴에 은신하며 치고 빠지는 전법을 쓰는 하마스가 결정적인 타격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라파에 지상군 투입 의지를 재확인했다. 그는 이날 이스라엘 현충일 행사에서 하마스와의 전쟁과 관련 "절반가량을 마쳤지만 이 신성한 의무를 꼭 마쳐야 할 책무가 있다"고 말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이 지난 6일 라파 대피령을 내린 뒤 지금까지 피란민 30만 명이 라파를 떠났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