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5.13.24) 中 BYD, 테슬라 역전…초저가형으로 EV 시장 지각변동

국내뉴스


지난해 1~10월 글로벌 EV 중 40% 이상 점유


1000만원대 가성비 전기차로 주목


美 제재 강화…관세 4배 상향


중국이 파격적인 가격대의 전기차로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전기차 트렌드를 주도해온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기록을 중국 전기차 업체 BYD(비야디)가 뒤집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0월까지 BYD는 승용 전기차 기준 237만대를 판매했다. 전 세계에서 팔린 승용 전기차 중 절반 가까이인 41%를 차지하는 비율이다.


2008년 BYD 전기차를 생산하기 시작한 이후 누적 판매량도 업계 최초로 600만대를 넘어섰다. 테슬라도 이루지 못한 업적이다.


이 가운데 BYD는 1000만원대의 초저가형 전기차를 시장에 내놨다. 올 초 출시된 신형 시걸(Seagull)은 1만달러(약 1300만원) 수준의 가격으로 테슬라를 압도하는 가격 경쟁력을 위해 출시한 것으로 평가된다.


업계에서는 성능보다 저렴한 가격을 택한 점에서 큰 인기를 얻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출시 이후 시장의 반응은 달랐다. 가격 대비 성능이 우수해 '가성비 전기차'로 주목받고 있으며, 최근 판매량도 손익 분기점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경제전문매체인 CNBC는 지난 3월 22일(현지시간) 시걸에 대해 "예상외의 매출 호조와 BYD의 해외 시장 진출 확대로 미국 디트로이트와 텍사스에서 독일과 일본에 이르기까지 자동차 업계와 정치인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업계에서는 각국 정부의 견제에도 BYD가 가격 경쟁력을 통해 해외시장 대부분을 장악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탄탄한 중국 내수 시장을 바탕으로 태국, 브라질, 인도네시아, 헝가리 등에 생산시설을 구축했으며, 이를 토대로 해외시장 확대에 전념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중국산 전기차에 대해 강경 대응에 나섰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0일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관세를 25%에서 100%로 4배 상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미국 정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검토에 따른 보완 조치 사항을 조만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