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5.06.24) 못 말리는 오타니, 4안타 2홈런 폭발…MLB 타율·홈런·OPS 1위(종합)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한 경기에서 4안타, 2홈런을 쓸어 담는 맹활약을 펼쳤다.


오타니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4안타 2홈런 3타점 2득점 하며 팀의 5-1 승리를 이끌었다.


오타니는 이날 MLB 전체 타율 1위(0.364), 홈런 공동 1위(10개), 출루율(0.426) 4위, 장타율(0.685) 1위, OPS(출루율+장타율·1.111) 1위에 올랐다.


오타니의 활약은 대단했다. 그는 1회말 무사 1루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 애틀랜타의 좌완 선발 맥스 프라이드를 상대로 첫 번째 홈런을 날렸다.


볼카운트 1볼 2스트라이크에서 높게 몰린 커브를 걷어내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그는 2-0으로 앞선 3회말 2사에서 좌전 안타, 선두 타자로 나선 6회말엔 중전 안타를 치며 뜨거운 타격감을 과시했다.


두 번째 홈런은 4-1로 앞선 8회말 마지막 타석에서 나왔다.


그는 좌완 A.J. 민터의 초구 가운데 몰린 직구를 공략해 비거리 141m(464피트)짜리 중월 대형 솔로포를 폭발했다.


MLB닷컴은 "오타니가 친 두 번째 홈런의 비거리는 올 시즌 MLB 2위 기록에 해당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오타니는 홈런 2개로 1901년 이후 개막 후 35경기에서 25개 이상의 장타를 기록한 최초의 다저스 선수가 됐다"고 소개했다.


투타 겸업을 하며 야구 역사를 새로 쓴 오타니는 지난해 9월에 받은 팔꿈치 수술 여파로 올 시즌엔 타자 역할에만 집중하고 있다.


오타니는 경기 후 현지 매체들과 인터뷰에서 "(타격 부문) 순위와 숫자는 신경 쓰지 않고 있다"며 "지금은 내 역할과 타선의 흐름에 익숙해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