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5.01.24) 스타벅스, 불매 운동에 '어닝 쇼크'…시간외 주가 12% 급락

글로벌뉴스


세계적인 커피 체인점 스타벅스의 1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에 미치지 못하는 '어닝 쇼크'를 기록했습니다.


스타벅스는 지난 1분기 85억6천만 달러(11조8천727억원)의 매출과 주당 0.68달러의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2% 줄어들면서 시장조사기관 LSEG가 집계한 91억3천만 달러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스타벅스의 분기 매출이 감소한 것은 코로나19 때인 2020년 이후 처음입니다.


순이익도 7억7천240만 달러로 월가 전망치 9억830만 달러를 크게 하회했습니다.


스타벅스는 2024 회계연도 매출 증가율을 기존 7∼10%에서 5% 이하로 낮춰 잡았고, 순이익도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동일 매장 매출은 1년 전보다 4% 줄어들면서 1% 늘어날 것이라는 시장 기대치를 충족하지 못했는데, 가장 큰 시장인 미국에서의 동일 매장 매출은 3%, 중국 매출은 11% 각각 줄었습니다.


랙스먼 내러시먼 최고경영자(CEO)는 "매우 도전적인 환경에서 이번 분기 실적은 우리 브랜드의 힘이나 역량, 앞으로의 기회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레이첼 루게리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예년보다 추운 날씨로 매장 방문이 감소하고, 중동 분쟁 등으로 분기 실적이 타격을 입었다"고 분석했습니다.


중동 전쟁 이후 스타벅스는 친이스라엘 기업으로 분류되면서 불매 운동의 직격탄을 맞고 있습니다.


스타벅스가 이스라엘을 지지하고 이스라엘 정부와 이스라엘 군에 자금을 댄다는 주장이 퍼지면서 곤욕을 치르고 있고, 스타벅스는 오해 때문에 불매운동의 타깃이 됐다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스타벅스는 4분기부터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뉴욕 증시 정규장에서 0.18% 상승했던 스타벅스 주가는 실적 발표 후 시간 외 거래에서는 12% 급락했습니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