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4.29.24) CNN "트럼프, 여론에 재판 영향 없어…바이든과 사실상 동률"

글로벌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 대통령 역사상 최초로 형사 재판을 받고 있으나 지지율 측면에서는 별다른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28일(현지 시각) CNN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재판에도 불구하고 조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전국적으로는 비슷한 지지를 받고 있다. CNN은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각 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지난달 12일 이후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상승하면서 격차가 줄었다고 밝혔다. 그전에는 여러 여론조사를 종합하면 바이든 대통령이 평균 2%포인트(p) 밀렸으나 그 격차가 줄면서 사실상 동률이 됐다는 것이다.


실제 퀴니피액대 조사(18~22일)에서는 46%로 동률을 보였다. 모닝컨설트(19~21일·1%p 우위), 마리스트 칼리지(16~28일·3%p 우위) 등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반면, 뉴욕타임스(7~11일·1%p 우위) 등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오차범위 내에서 우위를 보였다. CNN이 18~23일 조사해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의 경우, 트럼프 전 대통령이 49%로 오차범위(±3.4%p) 내에서 바이든 대통령(43%)을 앞서는 것으로 드러났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모두 4차례 형사 기소 됐으며 이 중 현재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에 대한 재판이 가장 먼저 시작돼 진행되고 있다. 재판에서 검찰 측은 데이비드 페커 내셔널 인콰이어러의 전 발행인으로부터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16년 대선 출마에 타격을 줄 수 있는 기사들을 막으려 했다며 이른바 '캐치 앤 킬'(catch and kill·기사의 판권을 사들여 다른 사람에게 그 기사를 제공하지 못하도록 하고 기사를 쓰지 않는 것)을 인정하는 발언을 유도하는 등 성과를 올렸다. 이 사건에 관해 CNN의 이날 여론조사에서는 33%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불법적인 일을 했다고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34%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다른 피고인보다 더 가혹하게 대우받고 있다고 생각했다.


CNN은 이 사건의 재판이 본격화됐음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에는 반등이 없다고 보도했다. CNN은 "4개의 형사 사건 중 나머지 3가지 사건의 경우 혐의가 사실일 경우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는 응답이 더 많다"면서 "만약 형사 재판으로 여론조사에서 상승이 나타난다면 이번 사건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도 반등이 없다는 것은 미국인 대수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마녀 사냥'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이 재판에서 "마녀 사냥", "범죄 몰아가기"라고 반발하면서 범죄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CNN의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1기 집권에 대해선 응답자의 55%가 성공으로 44%가 실패라고 응답했다. 반면에 바이든 대통령의 경우, 응답자의 39%가 성공으로 61%가 실패라고 응답해 '실패'라는 평가가 높았다. 정책 이슈 중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쟁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대응에는 28%만 지지했으며 71%는 반대했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