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4.28.24) 커, 바르심 꺾고 쑤저우 다이아몬드리그 우승…우상혁은 불참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24년 남자 높이뛰기 기록 순위 1위(2m36)를 달리는 해미시 커(27·뉴질랜드)가 '현역 최고 점퍼' 무타즈 에사 바르심(32·카타르)을 꺾고, 개인 통산 두 번째 다이아몬드리그 단일 대회 정상에 올랐다.


커는 27일 중국 장쑤성 쑤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세계육상연맹 쑤저우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2m31을 넘어 우승했다.


2위 바르심은 2m20, 2m24, 2m27, 2m29를 모두 1차 시기에 넘었지만, 2m31 벽에 막혔다.

커는 지난해 7월 스톡홀름 대회에서 처음 다이아몬드리그 단일 경기 정상에 올랐고, 이번에 두 번째 타이틀을 얻었다.


지난 2월 글래스고 세계실내육상선수권에서 2m36의 개인 최고 기록을 세우며 우승하는 등 2024시즌 초반에 힘을 내고 있다.


바르심은 개인 통산 24번째 다이아몬드리그 단일 대회 우승을 노렸지만, 커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지난 20일 셔먼 다이아몬드리그에서도 바르심은 2위를 했다.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출전하는 다이아몬드리그는 2024년에 총 15개 대회를 치른다.


14개 대회에서 쌓은 랭킹 포인트로 순위를 정해 '챔피언십' 격인 15번째 벨기에 브뤼셀 파이널 대회에서 최종 승자를 가린다.


남자 높이뛰기를 편성한 대회는 20일 샤먼, 27일 중국 쑤저우 대회에 이어 7월 12일 모나코, 7월 20일 영국 런던, 8월 25일 폴란드 실레지아, 8월 30일 이탈리아 로마 대회까지 총 6개다.


지난해 한국 육상 최초로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에 진출해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스마일 점퍼' 우상혁(27·용인시청)은 샤먼, 쑤저우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파리 올림픽 메달 획득을 노리는 우상혁은 30일 홍콩 훈련을 마치고 귀국한다. 5월부터는 국내외 실외 경기를 치르며, 경기 감각을 키울 계획이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