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4.27.24) 홍원기 키움 감독 "ABS 갸우뚱할 때는 있어도…100% 찬성이다"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2024년 프로야구 시즌 초반을 지배하는 가장 큰 이슈는 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ABS)이다.


전 세계 프로야구 가운데 최초로 KBO리그가 도입한 ABS에 팬들은 찬사 일색이다.


주심의 볼 판정에 이의를 제기할 필요가 없으니 쓸데없이 감정을 소모할 필요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현장에서는 점점 불만의 목소리가 커진다.


류현진(한화 이글스)이 취재진 앞에서 ABS의 부정확성을 주장하자 KBO 사무국은 그간 비공개였던 '원본 데이터'를 공개해 순식간에 불을 껐다.


황재균(kt wiz)은 26일 인천 SSG 랜더스전에서 SSG 오원석의 몸쪽 공을 지켜보다 삼진당한 뒤 헬멧을 집어 던져 퇴장당했다.


주심이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하던 지난해까지는 종종 볼 수 있는 장면이었지만, ABS가 판정하는 올 시즌은 처음으로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하는 선수가 나왔다.


ABS를 놓고 구단마다 내놓는 반응은 조금씩 다르다.


그동안 이 문제를 놓고 가능한 한 말을 아꼈던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은 2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솔직히 갸우뚱할 때는 있어도 불만은 없다. 저희 팀은 100% 찬성"이라며 "선수가 헬멧을 던지려고 하면, 제가 뛰어나가서 받을 것"이라고 농담을 던졌다.


키움은 젊은 선수가 주축인 팀이라 ABS에 불만이 있더라도 대놓고 말하기 어려울 수 있다.


홍 감독은 선뜻 받아들이기 힘든 판정이 나올 때는 있어도, 형평성 논란이 없는 것만으로도 만족한다고 했다.


그는 "기계가 하는 것이라 그게 가장 깔끔하다. 어떤 타자가 스트라이크 존 모서리에 공이 들어와서 불운하게 아웃된다고 해도 기계 판정을 믿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장에서 ABS에 불만을 드러내는 선수도 'ABS가 없던 시절'로 돌아가자고 주장하는 게 아니라, 일부 문제가 있는 부분은 보완하자고 말한다.


홍 감독은 "분명 논란은 있을 수 있지만, 올해 처음 도입해 진행하는 것이다. 보완점이 필요하면 찾으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