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4.23.24) 세르비아 매체 "EPL 스카우트, 황인범 보러 온다"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세르비아 프로축구 명문 츠르베나 즈베즈다에서 활약하는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27)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세르비아 매체 '인포머'는 23일(이하 한국시간) "EPL 스카우트들이 세르비아컵 준결승을 보려고 '마라카나'에 온다"라며 "그들이 오는 이유는 황인범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즈베즈다는 25일 오전 2시 홈구장인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스타디움에서 라이벌 파르티잔과 2023-2024 세르비아컵 준결승전을 치른다.


EPL 스카우트들이 방문하는 '마라카나'는 홈구장인 라이코 미티치 스타디움의 애칭이다.


이 매체는 황인범에 대해 "지난여름 550만 유로의 이적료로 올림피아코스(그리스)를 떠나 즈베즈다에 도착했을 때부터 주목받았다"라며 "몸싸움도 가능하고 정확한 패스로 동료에게 득점 기회를 만들어준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소식통에 따르면 EPL 중위권 구단들이 황인범의 영입에 관심을 보인다"라며 "황인범의 경력이면 수페르리가(세르비아 리그)보다 더 강한 곳에서 뛸 수 있다. 즈베즈다도 거액의 제안이 오면 경영진이 고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인범은 지난해 9월 즈베즈다로 이적한 뒤 2023-2024시즌 정규리그에서 4골 4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1골 1도움 등을 합쳐 이번 시즌 공식전에서 5골 5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