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4.22.24) '밉상'에서 '마황'으로…실력으로 평가 뒤집은 롯데 황성빈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끝없이 추락하던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를 구원한 선수가 전문 대주자로 뛰던 외야수 황성빈(26)이 될 거라고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을 것이다.


지난달 26일 KIA 타이거즈전에서 1루에 있다가 마운드 위의 상대 선발 투수 양현종을 바라보며 '뛸까, 말까' 도발하는 모습은 큰 화제가 됐다.


황재균(kt wiz), 구자욱(삼성 라이온즈) 등 다른 팀 선수가 따라 할 정도였다.


또한 8연패를 끊은 18일 잠실 LG 트윈스전에서는 LG 선발 케이시 켈리와 신경전을 벌인 끝에 '시즌 1호' 벤치클리어링을 촉발했다.


많은 롯데 팬은 황성빈의 투지에 환호했지만, 필요 이상으로 상대 팀을 자극한다는 우려도 있었다.


당장 김태형 롯데 감독부터 "과도한 행동은 자제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는 의견을 낼 정도였다.


이러한 황성빈을 두고 나머지 9개 구단 팬은 '밉상'이라는 이야기까지 했다.


이처럼 리그에서 가장 명성을 크게 얻은 '대주자' 황성빈은 최근 방망이로 깜짝 활약을 이어간다.


18일 잠실 LG전에서 오랜만에 선발로 출전해 5타수 2안타 2득점으로 활약해 팀 8연패를 끊더니, 19∼21일 kt 3연전에서는 말 그대로 인생 경기를 펼쳤다.


3연전 첫판인 19일에는 3타수 2안타에 3루타 하나, 볼넷 1개로 1득점을 올리더니, 더블헤더로 치러진 21일 경기에서는 1차전 홈런 2개와 2차전 홈런 1개를 묶어 하루에 홈런 3개를 쳤다.


2022년 프로에 데뷔해 통산 1홈런을 쳤던 선수가 하루에 홈런 3개를 날린 것이다.


더블헤더 1차전은 kt 에이스 윌리엄 쿠에바스로부터 홈런 2개를 뽑아 9-9 무승부에 힘을 보탰고, 2차전에서는 kt 선발 엄상백으로부터 5-2로 달아나는 영양가 만점 2점 홈런을 빼앗았다.


그리고 롯데는 더블헤더 2차전에서 7-5로 승리, 3연승을 완성했다.


8연패와 함께 리그 최하위로 추락했던 롯데는 황성빈의 타격이 살아난 뒤 반등에 성공했다.


7승 16패 1무(승률 0.304)로 여전히 갈 길은 멀지만, 3연승과 함께 꼴찌 탈출에 성공하고 9위가 됐다.


최근 4경기에서 황성빈의 타격 성적은 타율 0.529(17타수 9안타)이며, 3루타 1개에 홈런 3개로 장타만 4개를 터트렸다.


여기에 본연의 임무인 '리그 최강 주자'답게, 도루도 2개를 곁들여 시즌 10도루 고지를 밟았다.


데뷔 첫해인 2022년 도루 10개에 실패 12개, 지난해 도루 9개에 실패 5개를 기록했던 황성빈은 올해 10번 시도해 모두 성공했다.


덕분에 황성빈은 '밉상' 대신 새로운 별명을 얻었다.


롯데 팬뿐만 아니라, 나머지 구단 팬들도 꺾이지 않는 황성빈의 투지를 높게 사 그를 '마황'(마성의 황성빈)이라고 부른다.


'마왕'으로 불렸던 가수 고(故) 신해철이 떠오르는 별명이다.


황성빈은 지난 18일 경기가 끝난 뒤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저를 보고 '열심히 안 한다'고 생각할 사람은 한 명도 없을 것이다. 그 이미지에 상대 팀은 불편할 수 있지만, 그것까지 생각하면 준비한 걸 못 하니 신경 안 쓰려고 한다"고 했다.


2022년 타율 0.294로 활약해 신인상 후보로까지 손꼽혔던 황성빈은 지난 시즌 타율 0.212에 그쳐 혹독한 '2년 차 징크스'를 겪었다.


생존을 위한 몸부림 때문에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아도 씩씩하게 플레이한 그는 위기의 롯데를 구원한 진정한 '거인'으로 거듭났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