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4.21.24) LPGA 메이저 셰브론 챔피언십 3R 악천후로 차질…임진희 선두권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셰브론 챔피언십(총상금 790만 달러)이 기상 악화로 일정에 차질을 빚었다.


2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우들랜즈의 더 클럽 칼턴우즈(파72·6천824야드)에서 진행되던 셰브론 챔피언십 3라운드는 악천후로 중단됐다가 결국 재개되지 못했다.


3라운드 챔피언 조로 경기에 나선 임진희와 넬리 코르다(미국), 아타야 티띠꾼(태국)은 중반 경기를 치르던 상황이다.


LPGA 투어는 현지시간 21일 오전 7시(한국시간 21일 오후 9시) 3라운드를 재개하고, 이후 최종 라운드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다만 "밤새 상당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며, 필요에 따라 21일 오전 추가 공지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여 상황이 변동될 가능성도 남아 있다.


2라운드까지 8언더파로 티띠꾼과 공동 선두였던 임진희는 3라운드 11번 홀까지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한 타를 줄이며 9언더파로 중단 시점 기준 4위에 자리했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4승을 거둬 다승왕에 오르고 상금과 대상 포인트는 2위였던 임진희는 퀄리파잉 시리즈를 통해 이번 시즌 LPGA 투어에 입문한 신인이다.


올 시즌 앞서 출전한 3개 대회 중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 공동 27위가 최고 성적이었던 그는 이번 대회 첫날 공동 5위를 시작으로 상위권 경쟁을 이어가며 미국 무대 첫 승을 메이저대회에서 거둘 가능성을 이어갔다.


티띠꾼이 3타를 줄여 11언더파로 선두를 지키고 있고, 한 타 차 3위로 3라운드를 시작한 코르다도 3타를 줄여 10언더파로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공동 2위다.


유해란이 12번 홀까지 두 타를 줄여 8언더파로 공동 5위를 달리고 있고, 이날 6타를 줄이며 3라운드를 완료한 신지애가 공동 9위(5언더파 211타)로 도약했다.


세계랭킹을 통해 출전 자격을 얻어 이번 대회에 나선 KLPGA 투어의 장타자 방신실은 12번 홀까지 한 타를 잃고 4언더파가 되며 공동 20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
ti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