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4.20.24) 부산서 벌어진 ‘짜고 치는 카지노’…‘잭팟 당첨금’ 2억 가로챈 직원들출처

카지노뉴스


부산의 한 카지노 직원이 이벤트 당첨 자리를 미리 알려주는 대가로 고객과 당첨금을 나눠 가진 사실이 드러났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근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카지노 직원 4명은 징계 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직원은 2022년 10월부터 지난 3월까지 특정 외국인 고객과 공모해 매장 자체 이벤트 당첨금을 2억 원 이상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해당 고객에게 당첨 슬롯머신 자리를 알려주는 대신 이벤트 당첨금을 나눠 가지는 수법으로 현금을 가로챈 것으로 전해졌다. 빼돌린 돈은 현재 대부분 변제가 이뤄진 상태다.


슬롯머신은 법령에 따라 엄격히 관리된다. 다만 이들은 해당 이벤트가 슬롯머신의 승률과는 상관없는 고객 사은 행사라는 점을 이용해 당첨 관련 정보를 미리 알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파라다이스호텔 측은 당시 코로나19로 인한 인력난 탓에 내부 감시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엔데믹과 함께 인력난이 해소되면서 자체 전수 조사를 벌였다는 게 호텔 측 설명이다.


호텔 측은 "특정 고객에게 '이벤트 잭팟'이 터지니까 이상한 것을 확인하고 바로 조사에 들어갔다"며 "시스템 기록을 조회하고 모니터를 돌려보는 등 전수조사해 적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를 대상으로 법적 조치를 준하고 있다"면서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업무 프로세스 전반에 대한 강도 높은 개선과 직원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호텔 측은 밝혔다.



카지노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카지노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