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4.09.24) 여자농구 하나원큐, FA 센터 양인영과 3년 재계약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여자프로농구 부천 하나원큐가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된 핵심 빅맨 양인영(29)과 동행을 이어간다.


하나원큐 구단은 양인영과 계약 기간 3년, 연 총액 3억원(연봉 2억8천만원·수당 2천만원)에 재계약을 맺었다고 9일 발표했다.


양인영은 2013년 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1라운드 5순위(전체 5순위)로 인천 신한은행에 지명돼 프로 데뷔했고, 용인 삼성생명을 거쳐 2020-2021시즌부터 하나원큐에서 뛰었다.


하나원큐에서 4시즌 동안 양인영은 정규리그 114경기에 출전, 평균 30분 47초를 뛰며 11.1점, 7.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2022-2023시즌(평균 1.20개)과 2023-2024시즌(1.55개)엔 리그 전체 블록슛 2위에 오르기도 했다.


구단의 창단 첫 플레이오프 진출에 기여한 뒤 재계약한 양인영은 "하나원큐에서 많은 기회를 받고 주전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구단에서 제 가치를 인정해주시고 지원을 많이 해주셔서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음을 느껴 재계약하게 됐다"면서 "팀을 더 높은 곳으로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Komenta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