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4.03.24) 트럼프 “임기 첫 날 전기차 보조금 폐기”...中에 관세 폭탄도 예고

글로벌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일 조 바이든 행정부의 전기차 진흥 정책을 비판하며 “(11월 대선에서 승리하면) 임기 첫날 ‘전기차 보조금 폐기’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는 중국이 관세 혜택을 노리고 멕시코에 전기차 제조 공장을 세워 미국 공략의 전진 기지로 삼으려 한다며 “(중국이) 그렇게 할 수 없도록 엄청 높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도 했다.


트럼프는 이날 대선 경합주인 미시간·위스콘신주를 차례로 찾았다. 미시간·위스콘신은 2016년엔 트럼프, 2020년엔 바이든이 각각 승리했다. 특히 미시간은 제너럴모터스(GM)·포드·스텔란티스 등 미 자동차 3사 본사가 있는 곳이다. 자동차 덕에 한때 지역 경제가 번성했지만, 지금은 외국 업체와 경쟁에서 밀려 쇠락한 이른바 ‘러스트 벨트’다. 트럼프는 내연차에서 전기차로 전환에 따른 노동자들의 실직 우려와 관련해 “나는 우리가 세계 그 어느 나라보다 휘발유가 많기 때문에 휘발유를 많이 쓰기를 바란다”며 “임기 첫날 (전기차에 주는 보조금을) 즉시 끝낼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정부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등을 통해 전기차 보조금을 지급하고 기업 투자를 독려하며 전기차로의 이행을 촉진해왔다. 반면 트럼프는 전기차로 전환에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IRA 폐기를 벼르고 있다.


트럼프는 “모든 곳에서 자동차를 전기차로 대체하려 하는데 다 중국에서 만들어질 것이고 이것은 매우 나쁘다”라며 “중국이 관세를 내지 않으려 멕시코에 공장을 지은 뒤 미국에 수출하려 하는데 그러면 미시간과 전미자동차노조(UAW)는 완전히 망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간 트럼프는 재집권하면 모든 수입품에 10%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는 ‘보편 관세’를 공약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의 무역 책사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전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지난달 이코노미스트에 “경우에 따라 10% 이상의 추가 관세가 필요할 수 있다”고 했는데 이는 중국산 전기차를 겨냥한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 1기 때도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40% 이상의 ‘폭탄 관세’가 논의된 적이 있다. 트럼프는 대통령 재임 기간 “한국·중국·일본과 맺은 참 많은 끔찍한 합의를 재협상했다”며 재집권 시 무역 장벽을 더 높이는 조치를 할 것임을 시사했다.


트럼프는 이날 이민 정책과 관련해서도 “바이든 정부의 유약한 국경 정책 때문에 불법 이민자들이 나라를 망가뜨리고 있다”며 “세계에서 제일 나쁜 죄수와 살인범, 마약범, 정신병자, 테러리스트를 미국으로 보내고 있다. 바이든의 ‘국경 대학살’이자 이주민 범죄”라고 했다. 미시간에선 지난달 20대 여성이 한 차례 추방 전력이 있는 멕시코 출신 불법 이민자에게 살해된 채로 발견돼 반(反)이민 감정이 고조되고 있다. 트럼프는 유세에서 바이든 취임 후 불법 이민이 급증했다는 자료가 담긴 표까지 제시해가며 “그들은 인간이 아닌 짐승들”이라고 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내 재임 기간엔 푸틴·김정은이 여러분들의 대통령을 존중해 누구도 핵무기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았지만 지금은 모두 핵무기를 얘기한다” “우리는 미치광이(바이든) 때문에 3차 세계 대전을 치를 수도 있게 됐다”고 했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지난달 17~24일 유권자 4200명에게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가 대선 경합주인 7주(州) 가운데 6주에서 바이든을 2~8%포인트 차로 앞섰다”고 보도했다. 트럼프가 애리조나·조지아·미시간·노스캐롤라이나·네바다·펜실베이니아에서 앞섰고, 바이든은 위스콘신에서만 트럼프를 3%포인트 차로 앞섰다. WSJ는 “바이든에 대한 불만족이 유권자들 사이에 광범위하게 퍼져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로이터는 2~3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외무 장관 회의에서 나토 회원국들이 우크라이나에 5년간 1000억달러(약 134조원)를 지원하는 군사 지원 패키지를 논의한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을 관리하는 ‘우크라이나 방위 연락 그룹(UDCG)’의 통제권을 나토가 미국으로부터 넘겨받는 계획도 논의된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는 트럼프 재집권 시 나타날 수 있는 “정치적 변화의 바람”으로부터 우크라이나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외교관들에게 설명했다고 한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4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