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3.19.24) 알파고와 ‘세기의 대국’ 이세돌 “다시 태어나면 바둑은 취미로만…”

국내뉴스


8년 전 인공지능(AI) 알파고와 ‘세기의 대국’을 펼친 이세돌 9단이 AI를 벌써 두려워하는 시각으로 바라봐서는 안 된다는 견해를 밝혔다.


19일 구글코리아는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최근 이세돌과 인터뷰한 영상을 블로그에 게시했다.


이세돌은 2016년 3월 당시 바둑의 인간 최고수로서 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AI 프로그램인 알파고와 대결했다.


당시 많은 이들은 이세돌의 우세를 예견했다.


바둑은 경우의 수가 우주의 원자보다 많을 정도로 다양하고 복잡하며 판을 운영하고 상대의 승부 호흡을 읽는 직관력과 상상력, 결정적인 순간에 승부수를 띄우는 결단력, 위기의 순간에도 흔들리지 않는 부동심 등 인간 정신의 극한을 요구하는 게임이기 때문이다.


예상을 넘는 알파고의 실력에 이 9단은 1승 4패로 대국을 마무리했지만, 그는 결과적으로 알파고를 상대로 승리를 거둔 유일한 프로 기사로 남았다.


2019년 은퇴한 이세돌은 “인공지능이 은퇴에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며 “은퇴 이후 생성형 인공지능을 비롯해 여러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공부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8년 전 알파고와의 대국에 대해 “좀 쉽게 생각한 부분도 있었다”며 “막상 보니 벽에다가 테니스공을 치는 느낌이었을 정도로 (알파고가) 너무 잘 뒀다”고 회고했다.


이세돌은 AI가 바둑을 배우는 방식에 가져다준 변화를 묻자 “AI가 나온 이후로는 (바둑이) 마치 답안지를 보고 정답을 맞히는 것 같아서 예술성이 퇴색된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대회에 나가는 프로 기사들이 최초의 훈련을 AI와 하는 경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기보는 알파고 출시 전후로 완전히 달라졌다”며 “과거의 기보는 이제 바둑의 역사를 학습하는 용도 외에는 특별한 가치가 없어졌다”고 짚었다.


다시 태어나도 바둑을 둘 생각이냐는 질문에 이세돌은 “예전에는 ‘다시 바둑을 배울 거고 프로기사도 꼭 할 것 같다’고 긍정적으로 대답했는데 알파고가 나온 다음부터는 생각이 달라졌다”며 “이제 배웠던 게 많이 달라져서 바둑은 배우되, 그냥 취미로 즐기면서 AI 기술을 개발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구글의 한국지사 설립 20주년을 기념한 이번 인터뷰는 AI가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며 중요한 변곡점에 와있는 가운데 AI 기술을 인간이 어떻게 적절히 통제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발전시켜야 하는지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세돌은 AI 개발의 핵심 원칙에 대해 “우리가 살아갈 세상에서는 AI가 너무 필요하기 때문에 속도를 조절하고 확실한 원칙을 가지고 윤리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세돌은 “AI를 벌써 두려워하는 시각으로 바라봐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세돌은 “인간이 두려움을 느끼든 느끼지 않든 기술은 계속해서 발전해 나갈 것”이라며 “당장 AI에 대해 사람들이 가지는 공포는 조금 과한 부분도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으로는 AI 기술이 없는 미래를 상상할 수도 없을뿐더러 이 방향으로 발전이 없다면 인류는 굉장히 암울한 미래를 맞이할 것”이라며 “AI 기술은 그 정도로 절대적”이라고 역설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