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3.18.24) 수도권 출마 후보들 “한동훈, 이종섭·황상무 비판 지지”

국내뉴스


국민의힘 내부는 당정 갈등 우려 속에도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이종섭 주호주대사 즉각 귀국,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자진사퇴’ 취지의 발언을 지지하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수도권에 출사표를 낸 후보들은 친윤(친윤석열)·비윤계를 가리지 않고 한목소리로 이 대사와 황 수석에 대한 비판론에 힘을 실었다.


국민의힘 안철수 공동선거대책위원장(경기 성남 분당갑)은 18일 선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사와 관련해 “한 위원장께도 서로 의논을 하면서도 어느 정도 공감대를 이뤘던 내용이 이것에 대해 조치가 있어야 된다”라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호주에 있더라도 수사가 필요하다고 요청받으면 언제든 귀국해 수사받겠다는 입장을 밝혀라”라며 “빨리 귀국해 수사받는 것이 좋다”고 했다. 나아가 “해임 문제도 나왔습니다만 그 문제를 포함해 그것도 검토할 수 있고, 최종 결심과 거기에 대한 통고는 한 위원장 몫이라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또 황 수석에 대해서도 “인사 조치가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총괄 비대위원장이 전체적인 대표로 결심을 하고 그 메시지를 용산에다가 전달을 했다. 이제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중이라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나경원 공동선대위원장도 MBC 라디오에 나와 “어제 한 위원장이 잘 이야기했다”며 “대통령실의 잘못이 없었다고 하더라도 국민이 느끼기에는 도피성 대사 임명이다. 본인이 들어와 조사받는 자세를 가지고 있는 게 맞다”고 했다. 황 수석과 관련해서도 “본인이 알아서 정리할 거는 정리해야 된다”고 말했다.


친윤계 핵심들도 이 대사의 귀국과 황 수석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경기 하남갑에 출마한 ‘친윤’ 이용 의원(비례대표)도 SBS 라디오에 나와 “한 위원장께서 그렇게 얘기했다는 것은 그만큼 총선에 대한 간절함이 있다고 본다”며 “수도권 같은 경우는 하나 잘못하면 지지율이 바로 보인다”고 거들었다. 이어 “이 대사도 충분히 수사를 받거나 아니면 빨리 귀국해 본인의 입장을 표명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황 수석도 그렇다”며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당정갈등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절대 그렇지 않다”고 부인했다. 분당을에 출마한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도 전날 “이종섭 즉시 귀국, 황상무 자진 사퇴가 국민 눈높이”라고 촉구한 바 있다.


총선 최대 격전지로 떠오른 ‘한강벨트’의 중·성동갑에 출마한 윤희숙 전 의원도 한 위원장 발언을 엄호했다. 윤 전 의원은 KBS 라디오에 나와 “한 위원장께서 그 문제를 정식으로 제기했다”며 “현장에서 뛰는 선수 입장에서는 대단히 감사한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심을 몰라라 하면 지게 돼 있다”며 “한 위원장께서 지금 이 위중함을 알고 그 문제를 제기해 주신 걸 보면 지지자들도 고맙다, 시원하다 이렇게 느낄 것”이라고 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5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