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3.18.24) 中 정부·매체 "韓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만 참가 반대"

글로벌뉴스


[베이징=뉴시스]박정규 특파원 = 한국에서 개최되는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만 측이 참가하는 것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단호히 반대한다"며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다.


린젠 신임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한국이 대만 당국을 초청해 소위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참가하도록 하는 것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린 대변인은 "세계에는 오직 '하나의 중국'만이 있고 대만은 분리할 수 없는 중국 영토의 일부"라며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중국 전체를 대표하는 유일한 합법정부"라고 강조했다.


이어 "어떤 외부 세력도 중국 내정에 간섭하고 대만 독립을 용인하고 지지하는 것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며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고 대만 독립 세력에게 자리를 마련해주는 것을 중단하라고 이미 엄중히 촉구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만 민주진보당 당국이 '민주·인권'을 내세워 '대만 독립'의 활동 공간을 넓히기 위해 도모하고 획책하는 것은


세계인을 속이지 못하고 망신만 자초해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린 대변인은 이번 회의와 관련해서도 "중국은 이데올로기로 선을 긋고 민주주의 문제를 도구화하는 데 일관되게 반대해왔다"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민주주의라는 이름으로 분열을 조장하는 것이 아니라 유엔 헌장의 취지와 원칙에 기초해 단합과 협력을 강화하면서 국제관계의 민주화를 추진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관영매체도 이번 회의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관영 신화통신은 회의와 관련해 "지난 두 차례의 '민주주의 정상회의'가 곤혹스럽게 끝났는데도 미국은 다시 '민주'를 내세우면서 정상회담을 개최했다"며 "소위 '미국식 민주주의'를 정치화·도구화·무기화하려는 미국의 본질과 가짜 민주주의를 내세워 분열과 대결을 조장해 패권을 지키려는 미국의 의도를 이미 국제사회가 간파했다"고 비판했다.


또 "'민주주의 정상회의'라는 명칭 자체가 비민주적이고 본질은 미국의 기준에 따라 각국에 선을 긋고 분류하는 것"이라면서 "미국의 일관된 이중잣대와 오만을 반영한다는 게 여러 국가 인사들의 지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오전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린 대변인은 "중국은 관련 보도에 주목했고 한국·미국이 그동안 조선(북한)을 겨냥한 연합훈련을 한 점에 주목했다"고 말해 최근 종료된 한·미 연합훈련 '자유의방패'(FS)가 원인이 됐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이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공동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2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