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3.17.24) '푸틴 대관식'에 분노…투표함에 액체 붓고 화염병 던졌다

글로벌뉴스


사흘간의 러시아 대통령 선거가 지난 15일(현지시간) 오전 8시 시작된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장기 집권에 반대하는 러시아 시민들의 저항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투표용지를 훼손하는 식이다. 5선에 도전하는 푸틴 대통령의 승리가 사실상 확정된 데 따른 반응이다. 러시아 정계에선 푸틴 대통령이 이번 대선을 통해 종신 집권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날 프랑스 매체 르 몽드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의 한 투표소에서 여성 유권자가 투명한 투표함에 잉크로 추정되는 녹색 액체를 쏟아부어 투표용지가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같은 날 보로네시, 로스토프, 볼고그라드, 크림반도 등에서도 비슷한 수법으로 투표용지가 훼손됐다.


일부 지역에서는 투표소에 불을 지르는 사건도 벌어졌다. 모스크바의 한 투표소에선 여성 유권자가 투표장에서 방화했고, 상트페테르부르크와 시베리아에선 유권자가 투표소를 향해 화염병을 투척하기도 했다. 러시아 당국은 투표소 테러 행위를 강력히 처벌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엘라 팜필로바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투표함에 액체를 부은 사람은 최고 5년의 징역형에 처할 것”이라고 했다.


러시아 정계에선 이러한 방해 행위가 반정부 운동가인 알렉세이 나발니 지지자들의 저항 운동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푸틴의 정적'이라 불렸던 나발니는 지난달 옥중 의문사했다. 나발니는 2017년 괴한이 뿌린 녹색 살균소독액을 맞고 실명 위기에 처한 바 있다.


앞서 니발니 지지자들은 푸틴 대통령에 맞서기 위해 대선 마지막 날인 17일 정오 전국 투표소에 결집할 것을 시민들에게 호소하기도 했다. 러시아 정부는 감시 체계를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러시아 검찰은 투표소 인근에서 미허가 집회를 열 경우 투표 방해 혐의로 징역 5년 형을 구형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푸틴 대통령의 부정선거 논란이 확산하는 중이다. 러시아 독립 매체 시레나는 15일 일부 지역 투표소에서 열을 가하면 글씨가 사라지는 특수잉크가 내장된 펜을 기표 용구로 제공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에선 직접 후보를 명시한 칸에 펜으로 선을 그어 투표한다. 개표 과정에서 투표 결과를 조작할 것이란 우려가 큰 이유다.


올해 처음 도입된 전자투표제도 논란거리 중 하나다. 이번 선거에서 러시아 정부는 27개 지역과 우크라이나 점령지 2곳에서 사상 최초로 전자투표를 시행했다. 러시아 시민단체들은 개표 과정을 감시할 수 없어 조작할 여지가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각종 논란에도 푸틴 대통령의 5선 당선은 예견된 일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경쟁자의 지지율이 미미해서다. 대신 득표율이 중요하다는 분석이다. 2018년 최고 득표율(76.69%)을 깨고 80%대를 넘겨야 러시아 시민들의 반발 심리를 억누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선거를 통해 종신 집권의 발판을 마련한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2020년 개헌을 통해 3선 연임 금지를 무력화했다. 이에 따라 2030년 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합법적으로 2036년까지 집권할 수 있다. 사실상 종신 집권인 셈이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