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3.17.24) 복지차관 "의료계 똑같은 집단행동 패턴, 이번에 고리 끊어야"

국내뉴스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이 최근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 추진에 반발해 전공의에 이어 의대 교수들이 집단 사직을 예고한 것을 두고 “잘못된 의료계의 집단행동 문화에 대해 반드시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차관은 17일 YTN 뉴스와이드에 출연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박 차관은 이날 “학생과 전공의들이 먼저 집단행동을 하고, 그 다음 순서로 교수들이 제자들을 건드리면 가만있지 않겠다고 또 집단행동을 선언한다”며 “이것이 아주 똑같은 패턴으로 진행되어 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료진이 부족한 상태에서 집단행동이 일어나다 보니 정부가 뒤로 물러설 수밖에 없었는데, 이번에는 다르게 대응하고자 한다”고 했다.


한 달가량 진행되고 있는 단체행동에 대해서는 “길어지면 안 된다. 국민들에게 피해가 가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오늘도 의료계와의 대화가 예정돼 있고, 내일도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와 만났다는 것이 드러나면 의료계 내에서 따돌림이 일어나고, 내부에서도 대화가 단절되는 문제가 있다고 해서 누구인지는 밝힐 수가 없지만 정부가 활발하게 대화 노력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의대 2000명 정원 증원이 비과학적이라는 의료계 입장에 대해선 “2000명은 과학적 근거에 기반해 결정된 것이고, 1년여 기간 동안 의료계와 사회 단체들과의 대화를 통해 결정됐다”며 “논의가 어려웠던 것은 대산의사협회가 초지일관으로 (의사 수가) 부족하지 않다는 주장을 계속 펼쳐 대화 진전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전국 20개 의대가 참여한 전국 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5일 회의에서 이달 25일부터 대학별로 사직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정부가 사직서를 내고 복귀하지 않고 있는 전공의에 대한 의사 면허 정지를 예고한 것에 대한 반발이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2회댓글 0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