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3.13.24) 신유빈, WTT 싱가포르서 단식·혼복 2승…주천희도 승전고

스포츠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신유빈(대한항공)이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싱가포르 스매시에서 여자단식과 혼합복식 2승을 올리며 순항을 이어갔다.


신유빈과 임종훈(한국거래소)은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대회 6일째 혼합복식 16강전에서 루카 믈라데노비치-니시아리안 조(룩셈부르크)를 게임 점수 3-0(11-3 11-2 11-4)으로 물리치고 8강에 올랐다.


1회전(32강)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임종훈-신유빈 조는 혼합복식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중국계인 니시아리안은 올해 환갑을 맞은 백전노장이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당시 열여섯에 불과했던 신유빈과 접전 끝에 3-4로 져 국내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그러나 훌쩍 커버린 신유빈의 상대는 되지 못했다.


신유빈-임종훈 조의 다음 상대는 루마니아의 오비디우 이오네스쿠-베르나데트 쇠츠 조다.



이들은 2022 뮌헨 유럽선수권대회 혼합복식 은메달, 2023 유러피언게임스 탁구 혼합복식 동메달 등을 합작한 강자들이어서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된다.


신유빈은 지난해 WTT 리마 컨텐더 여자단식 결승에서 쇠츠를 4-1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한 좋은 기억이 있다.


신유빈은 이날 단식에서도 승전고를 울렸다.


헝가리의 39세 노장 조지나 포타(83위)를 3-0(11-7 11-8 11-7)으로 완파하고 16강에 올랐다.


2020년 한국 국적을 취득한 중국계 귀화 선수 주천희(14위·삼성생명) 역시 독일의 강자 자비네 빈터(51위)를 3-1(11-2 7-11 11-6 11-5)로 물리치고 16강에 진출했다.


주천희는 현재 국내 여자 선수 중 신유빈 다음으로 단식 세계랭킹이 높다.


다만, 귀화 규정에 따라 아직은 태극마크를 달지 못해 2024 파리 올림픽에는 출전할 수 없다.


신유빈과 주천희는 16강에서 나란히 승리하면 준결승 진출을 놓고 맞대결을 펼치게 된다.


16강에서 신유빈은 브리트 이를런트(201위·네덜란드)를, 주천희는 전지희(22위·미래에셋증권)를 3-0(11-9 11-8 11-8)으로 물리치고 올라온 중국의 세계 2위 천멍을 상대한다.


그랜드 스매시는 WTT 대회 중 가장 많은 랭킹 포인트와 상금을 주는 시리즈다. 테니스의 메이저 대회에 해당한다.


올해는 그랜드 스매시가 두 차례 열리며, 싱가포르 스매시가 첫 대회다. 5월에 사우디아라비아 스매시가 이어진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3회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