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3.10.24) kt 신인 원상현, 3이닝 무실점…박병호는 2루타 두 방 '쾅쾅'

스포츠뉴스


(수원=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kt wiz가 고졸 신인 투수 원상현의 호투와 4번 타자 박병호의 장타 두 방을 앞세워 시범경기 첫 승리를 수확했다.


kt는 10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범경기에서 3-2로 승리해 전날 LG와 시범경기 개막전 패배를 설욕했다.


kt는 2회말 강백호와 황재균의 연속 안타와 장성우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천성호의 내야 땅볼 때 강백호가 홈을 밟아 선취 득점에 성공했고, 김상수가 좌익수 쪽 적시타로 황재균까지 홈에 불러 2-0으로 앞서갔다.


kt 마운드에 막혀 5회까지 점수를 내지 못한 LG는 6회초 김현수의 1점 홈런으로 해갈했다.


볼 카운트 2스트라이크로 몰린 상황에서 김민수의 몸쪽 슬라이더를 퍼 올려 그래도 오른쪽 펜스를 넘겼다.


7회초에는 2사 3루에서 박해민의 투수 강습 내야 안타가 나와 2-2 균형을 이뤘다.


kt는 7회말 2사 2루에서 문상철의 적시타를 앞세워 3-2로 앞섰고, 이 점수는 그대로 결승점이 됐다.


부산고를 졸업하고 kt의 1라운드 전체 7순위 지명을 받아 올 시즌 kt 유니폼을 입은 신인 원상현은 최고 시속 150㎞ 직구와 커브 조합으로 3이닝 4피안타 2볼넷 5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kt 박병호는 4번 타자 자리에서 2루타 2개 포함 3타수 2안타 맹타를 휘둘러 순조롭게 개막전을 향한 준비에 들어갔다.


KBO 2차 드래프트를 통해 지난해 말 kt로 이적한 베테랑 불펜 투수 우규민은 8회 등판해 1이닝을 탈삼진 3개로 깔끔하게 정리했다.


LG 타선에서는 김현수가 6회 홈런 포함 2타수 2안타 1볼넷 1타점으로 좋은 컨디션을 보였고, 문성주도 3타수 2안타로 손맛을 봤다.



스포츠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스포츠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