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3.06.24) 이재명, 양천갑서 황희·이나영과 ‘만세’…“민주당이 가야 될 모습”[이런정치]

국내뉴스



[헤럴드경제=안대용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양천구갑 선거구에 방문해 황희 후보 지지에 나섰다. 지난 4일 종로, 5일 영등포갑에 이어 3일 연속 서울을 누비면서 지지 방문 행보를 이어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황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황 후보 및 경쟁자였던 이나영 전 예비후보를 언급하면서 “오늘 이 두 분의 모습이 우리 민주당이 앞으로 가야 될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양천구갑을 현역인 황 후보와 이 전 예비후보 경선 지역으로 정했다. 하지만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경선 도중 이 전 예비후보가 허용되지 않는 예비홍보물을 사용했다며 ‘자격상실’ 조치를 의결했고, 그대로 확정되면서 황 후보가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이날 이 대표 지지 방문 일정에는 이 전 예비후보도 참석했다. 황 후보는 친문(친문재인)계, 이 전 예비후보는 친명(친이재명)계 인사로 분류되면서 대립 구도가 형성됐다가 일단락된 셈이다.


이 대표는 두 사람을 언급하면서 “우리가 민주당이라고 하는 하나의 공동체다. 비록 부족한 게 있고 섭섭하고 혹여 억울하게 생각되는 점이 있더라도 우리 내의 결정을 존중해주고 모두의 승리를 위해 힘쓰는 것이 조직원들의 책임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공천 과정을 지휘하면서 보니까 절대 공천은 하면 안 되겠다, 너무 힘들고 잃는 게 많다”며 “일부에서 ‘혹시 자기 세력 쌓는 거 아니냐’고 하는데 그나마 가깝던 사람들 전부 절 원망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 대표는 “국민을 대리하고 대표하는 정치집단으로서 우리 마음대로가 아니고 우리끼리 잔치하는, 나눠 먹는 게 아니라 국민 눈높이에 맞는 인물을 세우고 변화를 수용하기 위해선 우리 내부의 변화가 불가피 하다”며 “모두가 선수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여당인 국민의힘을 향해 “김건희 특검을 방어하기 위한 김건희 특검 공천을 하고 있다”며 “혁신공천 개혁공천에서 (민주당과) 비교가 안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산통을 넘어 새로운 모습으로 국민들께 우리 대표 선수들을 보여드리고 그 요란한 진통 속에서 낳은 옥동자구나 이렇게 봐주시고, 저쪽(국민의힘)은 조용한 가운데 아무것도 없구나 생각해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는 “황 후보는 정말로 뛰어난 역량을 가지고 있다. 노무현 정부에서, 또 문재인 정부에서 실제로 국정을 체현했다. 지역에서도 신망 있는 정치인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소위 한강벨트 중심으로 어려운 상황들이 전개되고 있긴 하지만 힘을 합쳐 국민 뜻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낮은 자세로 총력하면 반드시 승리할 것으로 믿는다”고 언급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