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3.04.24) SK하이닉스 “키옥시아·WD 합병 관련 정부 설득 없었다”

국내뉴스


일본 낸드플래시 기업인 키옥시아(옛 도시바메모리)와 미국 웨스턴디지털(WD) 합병과 관련해 SK하이닉스가 동의하도록 한국 정부와 미국·일본 정부 당국자들이 설득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SK하이닉스는 공식적으로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4일 밝혔다.


이날 SK하이닉스는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한국 정부의 압박이나 설득을 받은 적이 전혀 없다”면서 “잘못된 내용으로 국내에서 인용 보도가 이어지고 있어 사실관계를 바로잡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일본의 아사히신문은 지난달 23일 키옥시아와 웨스턴디지털이 SK하이닉스 반대로 작년 10월 중단한 반도체 부문 경영통합 협상을 이르면 올 4월 재개한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키옥시아 최대주주인 한미일 연합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베인캐피털 관계자를 인용해 “니시무라 야스토시 당시 일본 경제산업상과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 한국 정부 등이 함께 설득했지만 SK하이닉스 측은 찬성하지 않았다”고 지난해 협상 뒷이야기를 전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키옥시아와 웨스턴디지털 합병을 동의하지 않으면서도 키옥시아와의 협력관계에 대해서는 가능성을 열어둔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SK하이닉스는 연합 컨소시엄을 통해 키옥시아에 약 4조원을 간접 투자한 상태여서 양사 합병에는 SK하이닉스의 동의가 필요하다.


앞서 곽노정 SK하이닉스 사장은 지난달 19일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정기총회 후 취재진을 만나 “(합병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에 변화는 없다”며 “우리가 투자자 입장에서 자산 가치를 보호할 의무가 있다는 측면에서 그대로 유지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협력에 대해서는 언제든 오픈돼 있다”며 “우리와 키옥시아 간 윈윈을 위해 협력할 좋은 방안이 있다면 언제든 고민해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