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3.04.24) 이재명, 한동훈 토론 압박 거절…"尹과 대화가 먼저"

국내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1대1 TV토론' 압박에 대해 "대통령과 야당 대표의 대화가 먼저"라며 사실상 거절했다.


이 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취임하고 제가 야당 대표로 취임한 이후 국정을 두고 대통령과 단 한 차례도 만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대한민국 헌정사에 없는 역사적인 기록일 것"이라며 "민생이 파탄 나고 경제가 어려운 상황인데 대통령께서 야당과 아무런 대화를 하지 않는 건 큰 문제"라고 윤석열 대통령을 직격했다.


이어 한 위원장을 향해 "썩은 물 공천, 고인 물 공천을 항의조차 제대로 못 하게 하고, 또 언론의 입을 틀어막는 입틀막 공천을 하는 자신들을 되돌아보길 바란다"며 "남의 집안 문제에 대해서 근거도 없이 헐뜯는 것 이제 그만하라"고 지적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출근길에 "이 대표가 원래 토론을 잘하는 분으로 알려져 있고 민주당에서 그렇게 자평해 왔다. 피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 대표의 토론 수용을 재차 압박했다.


그는 "거대정당 사이에 어떤 차이가 있고 이슈에 대해 어떤 입장인지 당 대표들을 불러 TV 토론을 생방송으로 장기간 하는 것이 언론이나 국민이 많이 바라는 일"이라며 "대부분 언론사로부터 (TV 토론을) 요청받고 수락했다. 게다가 MBC조차 요청하고 있지 않나"라고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원하는 시간에, 제가 어디서 뭘 하든 하루 전에만 말해주면 그 시간에 맞추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이 대표는 공천 배제(컷오프)된 친문(親문재인)계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탈당하지 않기로 한 데 대해 "어려운 결단이었을 것"이라며 "당 결정을 존중하고 수용해 준 데 대해서는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임 전 실장은) 모든 면에서 훌륭한 후보감이시지만, 민주당 입장에서 해당 지역(서울 중구성동갑)은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훨씬 더 필요한 후보라고 전략적 판단을 했던 것 같다"며 "정권 심판이라고 하는 가장 중요한 과제를 해결하는 데 함께 힘을 합쳐주면 고맙겠고, 당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왜 전현희 전 위원장이 (해당 지역에) 더 필요하다고 판단했나' 묻는 질문엔 "판단이 사람마다 다를 수 있고 설명하기 쉽지 않다"며 "필요해서 한 일을 왜 필요하냐고 물으니 답하기 어렵다"고 했다.


선거대책위원장 등 '임 전 실장 총선 역할론'에 대해선 "아직은 구체적으로 생각해 본 것이 없다"며 "임 실장도 당의 승리, 국민의 승리를 바랄 것이기 때문에 서로 힘을 합쳐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만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지지율 하락세'와 관련한 질문에 "저희들의 부족함에 대해 국민들께서 질책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공천이 막바지이기 때문에 국민들께서 부족하고 불안하게 생각하는 갈등 상황을 최대한 빠르게 수습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7회댓글 0개

Комментари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