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2.21.24) '비명계 공천 학살론' 반발에…홍익표 "지도부로서 책임 느껴"

국내뉴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비명(비이재명)계 공천 학살' 논란을 두고 평가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경선에 반영되는 현역 의원 평가 기준을 공개하고, 비명계 현역 의원이 배제된 정체불명 여론조사의 의뢰자를 밝혀달라는 요구다. 이에 홍익표 원내대표는 지도부 책임을 인정하며 공천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약 15명의 의원이 자유발언을 했다. 대부분 공천 불공정성 문제를 강하게 비판하며 지도부의 책임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정부 심판을 위해 민주당이 잘해야 한다며 '이재명 대표의 사당화'를 지적한 발언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천과 관련해선 비명계 등 비주류 의원들이 배제된 출처 불명의 여론조사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이같은 조사는 현재까지 인천 부평을(홍영표 의원), 서울 구로갑(이인영 의원), 광주 서구갑(송갑석 의원), 경기 부천을(설훈 의원), 경기 평택갑(홍기원 의원) 등에서 돈 것으로 전해졌다. 친문 핵심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출마를 준비 중인 서울 중·성동갑에선 영입 인재인 공영운 전 현대차 사장과 차지호 교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등 3명에 대한 경쟁력 조사가 이뤄졌다.


현역 평가 하위 20% 명단에 비명계가 대거 포함됐다는 논란과 관련해 그 평가 기준을 투명하게 공개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민주당 공천 기준에 따르면 현역 평가 하위 10~20%는 경선 득표수의 20%를, 하위 10%는 경선 득표수의 30%가 감산된다. 이 때문에 하위 20%에 포함되면 경선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크게 낮아지는 것으로 평가된다.


의원들의 반발이 나오자 홍익표 원내대표는 "지도부로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최혜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에 따르면 홍 원내대표는 "현역 평가의 경우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심을 신청할 경우 공관위원장이 직접 어떻게 평가가 진행됐는지 설명하도록 요청하겠다"며 "신뢰성이나 투명성이 납득될 수 있도록 설명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불명의 여론조사 논란에 대해서는 "당이 (의뢰)한 것은 청구서가 날아오게 돼 있다.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 있도록 관련 내용을 밝히고 반복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했다. 해당 요구를 최고위원회의에 전하고, 추가로 의원총회를 열겠다는 약속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정식 사무총장은 당 차원에서 비공식 여론조사를 실시한 것을 사실상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원내대변인은 조정식 사무총장이 의원들에게 "선출직 평가와 관련해선 기준이 있다. 이것은 임의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해명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재명 대표는 특별한 사유를 밝히지 않은 채 의원총회에 불참했다. 이 대표가 불참한 데 대해 직접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의원은 없었지만, 일부 지도부 의원들이 의원총회 도중 퇴장하자 "앉아서 들으시라" "어디 가시나" 등 항의가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도부 사퇴나 이재명 대표의 2선 후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