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2.14.24) 미리 보는 대선? 민주당, 뉴욕 교외 지역 하원 선거서 승리

글로벌뉴스


공화당 의원 제명된 뉴욕주 3구에서 민주당 후보 당선…AP "민주당, 희망 되살릴 계기로 평가"


미국 공화당 소속 하원의원의 제명 이후 열린 특별선거에서 민주당 후보가 승리했다. 해당 지역구가 도시가 아닌 교외 지역이라는 점에서 민주당에는 1석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는 분석이 나온다.


13일(이하 현지시각) 미 <AP> 통신은 뉴욕주 3구 하원의원 특별선거에서 93% 개표가 이뤄진 가운데 민주당의 톰 수오지 후보가 53.9%를 득표, 46.1%의 지지를 얻은 공화당의 마지 필립 후보를 7.8% 차로 따돌리고 승리를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선거는 조지 산토스 공화당 하원의원이 학력 위조 및 사기, 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후 지난해 12월 2일 하원에서 제명되면서 공석이 발생, 보궐선거로 치러졌다.


수오지 후보는 이 지역에서 세 번 하원의원을 지낸 인물이다. 통신은 산토스 의원 제명 이후 특별선거까지 기간이 짧아 경선을 치르기 어려운 상황에서 민주당이 유권자들에게 친숙한 후보를 내세운 것이라고 분석했다.


공화당의 필립 후보는 독특한 이력을 가졌다. 그는 에티오피아에서 태어나 1991년 내전과 기근을 피해 12살에 이스라엘로 이주했고 이후 이스라엘 국방부에서 복무한 뒤 2005년 우크라이나계 미국인 의사와 결혼해 미국으로 이주했다.


통신은 이번 선거에 대해 "정치적으로 혼재된 교외 지역에서 민주당 후보가 승리한 것은 올해 말 대통령 선거가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민주당에는 희망을 되살릴 수 있는 계기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통신은 선거가 치러진 3구에 대해 "최근 선거에서 공화당이 놀라울 정도로 강세를 보인 지역"이라며 "뉴욕 롱아일랜드의 교외 지역에서 민주당이 절실히 필요로 하는 승리를 거두게 되었다는 점도 주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수오지의 승리는 민주당이 전국 (다른 지역의) 교외 지역사회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하원을 재탈환하고 조 바이든 대통령을 재선시키기 위한 당의 노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이날 선거가 치러진 지역에 눈보라가 치는 등 좋지 않았던 날씨가 민주당 후보에 도움이 됐다는 분석도 있어, 실제 이번 선거가 미국 교외 지역의 민심을 알아보는 바로미터가 되는지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현지 매체 <데일리뉴스>는 "일부 분석가들은 9일간의 사전투표 기간 동안 이미 우편 투표나 부재자 투표를 통해 투표를 실시한 민주당 지지 유권자들이 많기 때문에, 이번 눈폭풍으로 수오지 후보가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추정치에 따르면 사전투표를 실시한 약 5만 명의 유권자 중 민주당 지지자가 공화당 지지자에 비해 11% 정도 많고 부재자 투표 1만 2694표 중 민주당 지지가 29% 더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체는 "공화당 지지자들은 일반적으로 선거일에 직접 투표하는 것을 선호하는데, 특히 2020년 대통령 선거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우편 투표를 사기라고 비난한 이후"에 이같은 경향이 더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면서, 날씨가 투표 결과에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산토스 전 의원은 하원에서 제명당한 6번째 의원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는데, 통신은 그가 이전 의원들과는 달리 "독특한 이유"로 제명당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전에 하원에서 제명된 의원들 중 세 명은 남북전쟁 중 남부연합 편을 들기 위한 것이었고 나머지 두 명은 연방법원에서 범죄로 유죄판결을 받은 이후 였다"며 확정판결이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제명된 것은 이례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열린 제명 찬반 투표는 찬성 311 대 반대 114로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서 가결됐다. 통신은 "산토스 의원이 월스트리트 최고의 회사들에서 경력을 쌓고 대학 학위를 받은 유대인 혈통을 가지고 있다고 거짓말을 했다는 보도들이 나왔다"며 그가 스스로의 인생에 대해 많은 부분을 날조했다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산토스 전 의원이 공화당 기부자들로부터도 금품을 갈취했다는 혐의를 포함, 사기 및 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되면서 제명을 피하기 어려워졌다고 덧붙였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