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2.13.24) 설날에 해장국 먹던 경찰관들 ‘울컥’…“쉬지도 못하고 고생 많아요” 밥값 내준 남성

국내뉴스


올해 설날 한 추모공원 앞에서 교통정리에 나섰던 경찰관 2명을 위해 한 남성이 밥값을 대신 내줬다는 따뜻한 사연이 전해졌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강원 춘천경찰서 교통관리계 직원 2명은 설 당일이었던 지난 10일 오전 9시부터 춘천 동산면 군자리 동산추모공원에서 교통정리 업무를 진행했다.


이날 성묘객들이 추모공원에 대거 몰려들면서 경찰관들은 3시간 30분 넘게 선 채로 차량 통제를 한 뒤에야 점심 식사를 위해 식당으로 갈 수 있었다.


해장국을 주문해 식사하던 경찰관들은 돌연 식당 사장으로부터 “뒤에 있던 손님이 ‘설날에도 경찰관들이 쉬지 못하고 고생한다. 밥 한 끼 사고 싶다’면서 계산을 했다”는 말을 들었다.


경찰관들은 “괜찮다”며 사양했으나, 6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손님이 이미 밥값 2만3000원을 계산한 뒤였다. 경찰관들은 식당을 떠나는 손님에게 목례하며 감사를 전했다.


경찰관들이 계산한 남성을 알아보기 위해 차 번호를 조회한 결과 부산에 주소를 둔 것으로 파악됐다.


춘천경찰서 관계자는 “직업 특성상 시민들에게 아무것도 받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며 “거절을 했지만, 이미 밥값을 계산해서 정말 깜짝 놀랐다. 앞으로도 지역 교통관리를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국내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