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2.12.24) 홍준표, 클린스만 저격 “정말 괘씸… 돌아오지 마라”

글로벌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대표팀 감독을 “생각할수록 괘씸한 사람”이라며 저격했다.


홍 시장은 지난 11일 밤 페이스북에 “위약금 문제는 정몽규 회장이 책임지고 이참에 화상전화로 해임 통보해라”라며 “미국 간 김에 제발 돌아오지 마라. 감독자질도 안되면서 한국축구만 골병들게 하지 말고”라고 적었다.


클린스만 감독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지난 10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당초 밝혔던 것보다 일찍 한국을 떠난 것으로 대한축구협회가 설 연휴 이후 대회 전반을 검토하는 차원에서 열기로 한 전력강화위원회 참석도 불투명해졌다.


클린스만 감독은 우승을 목표로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4강 탈락이라는 성적표를 남겼다.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파리생제르맹) 등이 포진해 역대 최고 전력이라는 평가를 받았으나 아쉬움을 남겼다. 이기고 지는 것이야 승부의 세계에서 언제든 일어날 수 있지만 그간 재택 논란, 외유 논란으로 대표팀 감독직에 소홀하다는 평가를 받은 데다 이번 대회에서 사실상의 무전술로 조별리그부터 고전한 끝에 남긴 성적이라 거센 비판이 일었다.


그의 임기는 2026 북중미월드컵까지다. 홍 시장을 비롯해 곳곳에서 퇴진 요구가 터져 나오고 있지만 엄청난 위약금이 발목을 잡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위약금을 70억원 안팎으로 추정하기도 한다. 자진사퇴하면 해당 위약금이 발생하지 않지만 클린스만 감독은 4강에서 요르단에 패배한 직후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를 향한 곱지 않은 시선에 지난 9일 국회 국민동의청원 사이트에는 “역대급 황금세대로 구성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뻥 축구’, ‘해줘 축구’, ‘방관 축구’로 아시아를 놀라게 한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에 관한 청원”이라는 제목의 청원서가 올라오기도 했다. 대한축구협회 소속 심판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한국이 이번 아시안컵 6경기에서 11득점 10실점 한 기록을 내세우며 “최악의 경기력으로 아시아 국가들의 조롱거리로 전락하게 만든 장본인인 클린스만 감독 경질을 강력히 청원한다”고 주장했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0회댓글 0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