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2.12.24) 이스라엘군, 라파 또 공습…하마스 "최소 52명 사망"(종합)

글로벌뉴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이스라엘이 12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에 대해 또 공습을 실시하면서 사망자가 다수 발생했다. 하마스가 운영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52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이날 라파 지역에 대한 공습을 실시했다.


이스라엘 군은 “라파의 샤부라 지역의 일부 중요한 목표물에 대해 '일련의 공습'을 실시했다”고 확인하면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또다른 외신은 현지 보건당국과 주민들을 인용해 이날 공습으로 최소 22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부상했으며 사상자 수가 늘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하마스 측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스라엘군이 전날 저녁 라파에 대한 대규모 공습을 단행해 최소 52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가자 보건부는 또 "라파에 있는 가옥 14채와 모스크 3곳이 이스라엘 군의 공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라파는 이집트 국경과 접하고 있는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다. 가자지구 230만 명의 절반이 넘는 최대 140만명이 현재 이 곳에 피란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라파 지역마저 초토화된다면 가자 피란민들은 더 이상 발 붙일 곳이 없어진다.


국제사회는 이스라엘의 라파 공격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피란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계획 없이 라파에서 군사 작전을 실시해선 안 된다며 이스라엘 당국을 압박했다.


백악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약 45분간 전화 통화를 하며 이 같은 뜻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네타냐후 총리의 전화 통화는 네타냐후 총리가 지난 9일 "하마스를 완전히 소탕하기 위해 라파에 대규모 군사작전이 불가피하다"며 "라파 주민들의 대피 계획을 마련하라"고 군에 지시한 가운데 이뤄졌다.


지난 8일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이 "도를 넘었다(over the top)"고 지적한 바 있다.


미국, 이집트와 함께 가지지구의 정전을 위해 그 동안 외교적 노력에 앞장 서 왔던 카타르는 성명을 발표, "가자지구 남부의 라파시에 대한 이스라엘군의 지상전에 대해 가장 강력한 언어로 이를 비난한다"고 밝혔다.


카타르 외무부는 10일의 성명에서 " 현재 수 십만 명의 피난민이 몰려 있는 최대 피난 도시인 라파를 공격할 경우 인도주의적 대참사가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글로벌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글로벌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