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2.07.24) '제4이통' 스테이지엑스, 3년 후 매출 1조 목표 내세웠지만…세부계획은 '글쎄' (종합)

국내뉴스


[디지털데일리 채성오기자] 5G 28㎓ 주파수를 낙찰받은 '스테이지엑스 컨소시엄(가칭)'이 서비스 개시 3년 후 매출 규모 1조원을 달성하고 이를 기반으로 흑자전환하는 사업 목표를 제시했다. 다만, 이날 서 대표는 해당 목표를 뒷받침할 세부계획은 밝히지 않아 '제4 이동통신 사업'에 대한 우려의 시선을 불식시키기에는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7일 서울 영등포구 페어몬트 엠버서더 서울에서 진행된 '스테이지엑스 미디어데이'에서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는 28㎓ 주파수를 활용한 사업계획을 공개했다.


서 대표는 스테이지파이브와 스테이지엑스 컨소시엄을 각각 이끌며 각 법인별 사업 목표를 구분하는 한편 시너지를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테이지파이브의 경우 기존 알뜰폰(MVNO)브랜드인 '핀다이렉트'를 고도화해 풀MVNO로 업그레이드하는 한편 키즈·실버·사물인터넷(IoT) 관련 단말기 등을 자체 개발하고 유통하는 역할을 맡게 될 예정이다.


스테이지엑스 컨소시엄은 28㎓ 핫스팟을 통해 공연장, 병원, 학교, 공항 등에서 '리얼 5G' 통신 경험을 극대화하고 삼성, 애플, 구글, 폭스콘 등 제조사와의 협업을 통해 28㎓ 대역 지원 단말기 등을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통신분야 슈퍼앱을 개발해 앱 내에서 해외로밍, 내폰 시세조회, 보이스피싱 차단, 실감콘텐츠 등이 결합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스테이지엑스는 통신사 서비스 운영을 담당하는 코어망 전체를 클라우드로 가상화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확장성, 가용성, 경제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비용 절감을 위해 망 품질 관리부터 고객 응대까지 모든 운영을 담당하는 AI(인공지능) 기술로 운영비를 절감해 추가적인 요금 인하와 수익성 향상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스테이지엑스는 5년간 총 6128억원의 비용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28㎓ 주파수 대가 4301억원과 통신설비 비용 1827억원이 포함된 금액이다.


스테이지엑스는 초기 설비투자비용을 절감해 사업성을 확보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절감한 자금을 연구·개발(R&D) 및 28㎓ 서비스 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스테이지엑스는 정부 금융지원 최대금액(약 4000억원)을 제외한 초기자본 4000억을 확보한 상태로 시리즈A 투자(2000억원 규모) 및 추가 유상증자(1000억원 규모)를 진행해 자금을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서 대표는 "해당 사업 계획을 시뮬레이션 해본 결과, 서비스 출시 3년 후 매출 1조원 이상을 달성하고 흑자전환에 도달할 수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며 "주파수 낙찰가가 다소 과도하다는 의견도 있지만 그만큼 자신감과 진정성이 있었기에 과감한 결정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스테이지엑스가 공개한 사업 추진 경과 및 계획에 따르면, 올 2분기 내 스테이지엑스 법입을 설립하는 한편 서비스 구축에 돌입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전국망 통신서비스를 출시하고, 같은 해 중저대역 주파수를 추가 확해 자체망을 구축을 확대한다는 계획도 공개됐다.


다만, 이날 미디어데이 현장에서는 스테이지엑스의 주주 구성이나 컨소시엄 참여사 역할 및 세부 자금조달 계획 등에 대해서는 공개되지 않았다. 통신장비사나 제조사와의 디바이스 출시 계획도 제한적으로 공개됐다.


서 대표는 "스테이지엑스 컨소시엄 참여사들은 상장사이거나 이에 준하는 규모의 회사"라면서도 "인력 운용 등 사업계획과 관련된 세부사항은 별도 사업설명회를 열고 자세히 말씀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국내뉴스

#슬롯#슬롯사이트#카지노게임#홀덤사이트#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바카라카지노#인터넷카지노#빅투카지노#완내스#온카지노#온슬롯#국내뉴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